2019-12-13 10:23 (금)
물류산업 키운 故 조양호 회장에 '밴플리트賞'
물류산업 키운 故 조양호 회장에 '밴플리트賞'
  • 고윤희 이코노텔링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19.11.21 18: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코리아소사이어티, '물류 韓美교류 증진' 인정
故人으론 처음수상…시상식엔 조원태 회장 참석

고(故) 조양호 전 한진그룹 회장이 20일(현지시간) 한미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밴 플리트 상'을 수상했다. 올해 4월 별세한 고인을 대신해 장남인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참석해 대신 상을 받았다.

20일(현지시간)  별세한 고인을 대신해 장남인 조원태(사진중앙) 한진그룹 회장이 참석해 대신 상을 받았다.코리아소사이어티의 토머스 허바드(오른쪽) 이사장과 토머스 번(왼쪽) 회장/사진=한진그룹.
20일(현지시간) 별세한 고인을 대신해 장남인 조원태(사진중앙) 한진그룹 회장이 참석해 대신 상을 받았다.코리아소사이어티의 토머스 허바드(오른쪽) 이사장과 토머스 번(왼쪽) 회장/사진=한진그룹.

미국 비영리단체인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이날 저녁 뉴욕 맨해튼의 플라자호텔에서 연례만찬을 개최하고 밴 플리트 상 시상식을 진행했다. 밴 플리트 상은 미8군 사령관으로 한국전쟁에 참여했고 1957년 코리아소사이어티를 창립한 제임스 밴 플리트 장군을 기리기 위해 1995년 제정한 상으로, 매년 한미관계에 큰 공헌을 한 인물이나 단체에 주어진다.

고 김대중 전 대통령과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등이 역대 주요 수상자다.

올해는 조양호 전 회장이 수상자로 선정됐다. 세상을 떠난 인물이 수상한 것은 이 상이 제정된 이후 처음이다. 단체로는 미국 항공기 제작업체 보잉이 선정됐다.

코리아소사이어티는 "조양호 전 회장은 물류 산업을 통해 양국 간 교류를 증진하고 전국경제인연합회 한미재계회의 위원장을 지내면서 한미 경제동맹을 강화하는데 헌신했다"고 수상 배경을 밝혔다. 보잉사에 대해선 "방위산업을 중심으로 한미동맹의 파트너 역할을 했다"고 설명했다.

선친을 대신해 상을 받은 조원태 회장은 전날 뉴욕특파원단 간담회에서 "한미 관계 개선에 노력한 사람에게 주는 상으로 알고 있다"면서 "명예롭고 뜻깊은 상을 대신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