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23 19:45 (화)
자동차 수출 씽씽…이미 연간 수출액 웃돌아
자동차 수출 씽씽…이미 연간 수출액 웃돌아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3.11.1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기차·SUV·프리미엄車 수출 힘입어 올 1~10월 580억달러어치 내보내
올 들어 10월까지 자동차 수출액이 약 580억달러로 지난해 연간 수출액을 넘어섰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올 들어 10월까지 자동차 수출액이 약 580억달러로 지난해 연간 수출액을 넘어섰다. 특히 국산 전기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프리미엄 차량 등 고부가가치 차량의 수출 비중이 높아져 K-자동차산업의 체질이 개선된 징후로 해석된다.

산업통상자원부가 15일 내놓은 10월 자동차산업 동향에 따르면 10월 기준 자동차 누적 수출액은 579억6000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9% 증가했다. 이는 연간 역대 최대를 기록한 지난해 전체 수출액 540억7000만달러를 이미 넘어선 것이다.

물량 기준으로 보면 1∼10월 자동차 수출은 총 2275만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0% 증가했다. 지난해 연간 수출량(2312만대)보다는 37만대 적은 규모다.

10월까지 자동차 수출액이 이미 지난해 연간 실적을 넘어섰는데, 수출 물량이 지난해보다 적은 것은 그만큼 비싼 차를 많이 수출했다는 의미다. 실제로 자동차 1대당 수출 단가는 2021년 2만400달러에서 2022년 2만1300달러, 올해(1∼10월) 2만3100달러로 매해 높아졌다.

산업부는 "전기차 등 친환경차와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프리미엄 차량 수출이 확대되면서 수출단가의 상승이 두드러졌다"고 설명했다.

10월 자동차 수출은 지난해 10월 대비 19.8% 증가한 58억8000만달러로 역대 10월 수출 실적 중 최고를 기록했다. 물량 기준으로는 22만5420대로 지난해 10월 대비 8.6% 증가했다.

10월 자동차 생산은 34만1019대로 지난해보다 3.9% 늘었다. 이런 추세라면 연말에는 2018년 이후 5년 만에 자동차 생산량 연 400만대를 돌파할 전망이다.

10월 내수 시장에서는 지난해 10월 대비 2.1% 감소한 14만1350대의 차량이 판매됐다. 현대차는 신형 싼타페 판매가 본격화하고 신형 쏘나타, 그랜저 등의 인기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10월보다 5.9% 많은 6만4329대를 팔았다.

기아는 K3, K8 등 세단 판매가 줄어든 가운데 상품성이 개선된 쏘렌토 판매가 늘면서 지난해 10월 대비 0.5% 증가한 4만천254대를 판매했다. 한국GM은 트랙스 크로스오버 판매 호조로 9.8% 증가한 4469대를 팔았다.

KG모빌리티는 주력 차종인 토레스, 렉스턴 스포츠 등의 판매 감소로 51.5% 감소한 3804대를, 르노코리아는 XM3, QM6 판매 저조로 66.6% 감소한 1451대를 판매하는 데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발행·편집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