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두 "'보이지 않는 일본 금융공격 경계"
김광두 "'보이지 않는 일본 금융공격 경계"
  • 이기수 이코노텔링기자
  • 0-ing58@hanmail.net
  • 승인 2019.07.09 2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광두 서강대 석좌교수는 9일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일본이 국내에서 돈을 회수해도 큰 문제가 없다고 발언한 데 대해 "글로벌 시야로 일본 금융계의 동향에 대응해야"라고 쓴소리를 했다.

대통령 직속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을 지낸 김광두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한일 관계가 악화되면서, 일본의 대한 금융보복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며 "그 현실화 가능성을 떠나, 상황 판단을 정확히 하여 리스크(Risk)를 평가하고 대응 시나리오를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무엇보다도 금융의 국제화와 국별 시장 간의 공조화 수준이 실물시장보다 훨씬 높다는 현실을 망각해서는 안 된다. 국제 금융시장의 변화 속도는 실물시장보다 비교할 수 없게 빠르고, 금융 주체들간의 상호의존성 또한 매우 높다"며 "일본은 국제 금융시장에서 풍부한 자금력을 가진 순채권국이다. 그들의 움직임은 국제 금융시장에 상당한 파급효과를 초래한다"고 강조했다. 일본은 자산에서 부채를 뺀 해외 순자산이 3조 달러를 크게 넘어 국제 금융시장 막후에서 미국 다음으로 막강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것으로 알려진다.

김 교수는 또한 "일본계 금융기관의 한국에 대한 총 여신도 한국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만 보아서는 안 된다. 해외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도 봐야 한다"며 "일본은행의 집계에 의하면 2018년 9월 현재, 일본계 금융기관의 한국에 대한 총여신은 69조원이다. 그 중 한국 내 일본 금융기관의 여신은 24.8조이나. 해외에 있는 일본계 금융기관의 대한 여신이 33.8조원으로 그 규모가 더 크다"고 지적했다.

그는 "1997년 외환위기의 경험을 되돌아보면, 국제 금융시장 생태계에 대한 전문적 이해 부족이 두드러진 약점으로 작용했었다"며 외환위기 당시 일본계 등의 자금 회수로 국가부도 사태까지 발생했음을 상기시킨 뒤, "이젠 그럴 일은 없을 것으로 본다. 그러나 글로벌 금융생태계에 대한 이해와 시야를 바탕으로, 개방적 자세로 지혜와 정보를 모아 리스크 관리를 하려는 당국의 자세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보이는 것'보다는 '보이지 않는 것'이 더 무섭다"며 "금융은 잘 안 보이는 특성을 갖는다"며 일본의 '보이지 않는 금융공격'에 대한 철저한 대비를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