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15 07:15 (월)
[손장환의 스포츠 史說] 윤이나의 '악성OB'
[손장환의 스포츠 史說] 윤이나의 '악성OB'
  • 이코노텔링 손장환 편집위원
  • inheri2012@gmail.com
  • 승인 2022.07.28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금 밝히고 2벌타 받으면 된다라는 캐디의 조언 뿌리쳤다면 가중처벌감
오구 플레이에 대한 말 나오자 뒤늦게 시인하고 사과문 냈지만 여론 싸늘
막 뻗어가는 열아홉 살 선수가 흔들리더라도 어른들이 바로 잡아 줬어야
골프계가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19)의 '오구(誤球) 플레이'로 시끄럽다. 사진=크라우닝/이코노텔링그래픽팀.
골프계가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19)의 '오구(誤球) 플레이'로 시끄럽다. 사진=크라우닝/이코노텔링그래픽팀.

골프계가 여자골프 유망주 윤이나(19)의 '오구(誤球) 플레이'로 시끄럽다. 윤이나는 지난 6월 16일 충북 음성 레인보우힐스CC에서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에서 남의 볼로 경기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한 달 만에 뒤늦게 이를 실토하며 사과문을 발표했으나 쉽게 수그러들지 않을 것 같다.

러프에서 찾은 공이 자기 공인 줄 착각하고 플레이할 수는 있다. 이건 단순 실수다. 그러나 그린에 올라가서 다른 공임을 확인했을 때 즉각 시인하지 않았다. 캐디가 "지금 밝히고 2벌타 받으면 된다"라고 조언했음에도 하지 않았다. 이건 거짓말이다. 코치와 가족 역시 이 사실을 알면서도 숨겼다는 보도도 나왔다.

페어플레이를 중시하는 스포츠에서 거짓말은 용납되기 어렵다. 더구나 골프는 심판이 없는 스포츠다. 선수 자신이 심판이다. 양심을 속이면 경기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

윤이나는 다음 대회에 출전해서 우승까지 했다. 언론에서는 새로운 유망주의 탄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첫 우승에 들떠있던 윤이나는 주위에서 오구 플레이에 대한 말들이 나오고, 점점 사태가 커지자 마지못해 한 달 만에 사실을 시인하고,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늦었다.

스포츠든 사회든 실수에 대해서는 비교적 관대한 편이다. 그러나 고의적인 반칙에는 강한 처벌이 따른다. 보복에 대해서는 가중처벌이다. 축구에서 반칙한 선수에게는 경고(옐로카드)지만, 보복한 선수에게는 퇴장(레드카드)을 주는 경우를 봤을 것이다. 보복은 심판을 인정하지 않고, 전체 규칙을 부정하는 행위다.

속이는 행위도 가중처벌이다. 예를 들어 페널티 킥을 얻어내려고 일부러 넘어지는 선수에게는 바로 경고가 주어진다. 심판을 속이려는 행위이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할리우드 액션'이나 '시뮬레이션 액션'이라고 해서 관대하게 넘어간 적도 있다. 실제로 이 같은 속임동작에 넘어간 심판들이 페널티 킥을 선언한 경우가 많았다. 만일 심판이 속지 않았다 하더라도 처벌이 없었다. '아니면 말고'였으니 그 유혹에 넘어가지 않는 선수가 거의 없었다. 아니, 오히려 적극적으로 활용했다.

그러나 속임수는 가중 처벌해야 한다는 의식의 변화에 따라 경고가 주어졌고, 이제는 VAR 제도까지 도입돼 이런 속임동작은 거의 없어졌다.

골프는 여전히 '신사의 스포츠'다. 심판이 없다. 그것은 반대로 속이는 행위에 대한 처벌이 강력하다는 말이다. 심판이 없으니 누구나 유혹을 받는다. 강한 처벌이 없으면 경기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

19세에 우승을 할 만큼 윤이나의 실력은 인정받았다. 하지만, 한순간의 잘못으로 그의 골프 인생은 끝인 것 같다. 안타깝지만,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본보기다.

윤이나는 프로다. 몇천 원짜리 대회가 아니다. 2벌타는 너무 큰 손해다. 자수만 하지 않으면 그냥 넘어갈 수 있다. 열아홉 살짜리가 뿌리치기에는 너무 큰 유혹이다.

하지만, 이제 막 뻗어가는 열아홉 살짜리의 인생과 바꿀만한 유혹은 없다. 선수가 흔들리더라도 어른들이 바로 잡아줘야 하는데 그렇지 않은 것 같다.

윤이나 사건은 우리 사회에 크게 경종을 울리는 사건이다. 나는 그럴 때 어떻게 했을까. 과연 그 유혹을 이길 만한 힘이 나에게 있는가. 내 자식이, 내 친구가 유혹에 흔들릴 때 나는 그것을 바로 잡아줄 자신이 있는가. 양심과 도덕과 정의를 다시 생각할 시간이다.

---------------------------------------------------

이코노텔링 손장환 편집위원

연세대 신문방송학과 졸업. 1986년 중앙일보 입사. 사회부-경제부 거쳐 93년 3월부터 체육부 기자 시작. 축구-야구-농구-배구 등 주요 종목 취재를 했으며 93년 미국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6년 애틀랜타 올림픽, 98년 프랑스 월드컵, 2000년 시드니 올림픽, 2002년 부산 아시안게임과 한일 월드컵,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등을 현장 취재했다. 중앙일보 체육부장 시절 '이길용 체육기자상'을 수상했으며Jtbc 초대 문화스포츠부장을 거쳐 2013년 중앙북스 상무로 퇴직했다. 현재 1인 출판사 'LiSa' 대표이며 저서로 부부에세이 '느림보 토끼와 함께 살기'와 소설 '파랑'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