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플재단-구글코리아, ‘선플 청소년 동아리운동’공동지원
선플재단-구글코리아, ‘선플 청소년 동아리운동’공동지원
  • 고윤희 이코노텔링 기자
  • 승인 2019.05.31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글코리아 사장 "책임 있는 인터넷플랫폼 역할 다할 것" …선플 홈페이지등서 신청 받아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이사장 민병철)와 인터넷 기업 구글코리아(Google Korea)는  인터넷 언어문화 개선을 위한 ‘전국 청소년 선플동아리활동 지원사업’ 을 공동으로 하기로 하고 28일  ‘청소년 선플운동 서포터스 발대식’을 개최했다. 이번 발대식은 서울 여의도 국회 도서관 4층 대회의실에서 열렸다.

구글코리아 존리 사장, 구글코리아 임재현 전무, 선플재단 민병철 이사장, 전국선플교사협회이상종 회장, 학생대표, 대표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 신상진 국회의원, 김선동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이 선플실천 선언문 선서를 마친 선플 학생들과 교사들과 함께 28일 기념사진 찍었다.(선플재단 제공)
구글코리아 존리 사장, 구글코리아 임재현 전무, 선플재단 민병철 이사장, 전국선플교사협회이상종 회장, 학생대표, 대표노웅래 국회 과방위원장, 신상진 국회의원, 김선동국회의원, 박경미 국회의원이 선플실천 선언문 선서를 마친 선플 학생들과 교사들과 함께 28일 기념사진 찍었다.(선플재단 제공)

구글의 후원으로 추진되는 이번 ‘전국 청소년 선플동아리활동 지원사업’은 전국 초·중·고·대학교에서 악플·혐오표현 추방활동에 참여할 100여개의 동아리 활동을 대상으로 펼쳐진다. 또 선플 인터넷 언어문화개선 전문 강사를 양성하여 선플강사가 필요한 학교나 단체에 인터넷 언어문화개선 교육에도 지원될 예정이다..

전국에서 선정되는 100개의 선플동아리 소속 청소년 서포터스들은 인터넷상 악플·혐오표현의 폐해를 알리고, 악플때문에 고통받는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응원의 댓글과 영상을 올려 긍정에너지 확산을 위한 활동을 전개 한다. 이번 ‘전국 청소년 선플동아리활동 지원사업’에 참여할 학교 및 단체는 선플운동본부 홈페이지와 선플 SNS기자단 블로그 등에서 신청 할 수 있다.

  ‘전국 청소년 선플동아리활동 지원사업’을 후원하는 구글코리아는 디지털 미디어 정보에 대한 올바른 판단력 및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도구 활용 능력 제고를 위해 청소년 대상으로 ‘디지털&미디어 리터러시 캠퍼스’를 2017년부터 진행해오고 있다. 지금까지 총 1만 7천여 청소년들에게 디지털 시민의식이나 에티켓 뿐 아니라 다양한 디지털 미디어 활용법을 가르쳤다.

구글코리아 존리 사장은 이날 "선플재단과 함께 '전국 청소년 선플동아리활동 지원사업'과 같은 의미있는 사업에 참여하게 되어 기쁘다”며 “구글과 유튜브에 보내주는 한국 네티즌들의 관심과 사랑에 보답하고 책임있는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글코리아는 디지털 시민의식 교육과 선플 운동 등의 건전한 인터넷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계획이다.

선플재단 이사장 민병철 한양대학교 특훈교수는 ”글로벌 인터넷 기업인 구글에서 선플운동을 후원하고 동참하게 되어 매우 뜻 깊게 생각한다“며 ” 이번 구글후원 선플동아리활동을 통해 청소년들이 악플과 혐오표현의 폐해를 깨닫고 악플대신 응원과 배려의 인터넷문화를 만들어가는 기회가 되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이번 발대식에 참석한 국회 과방위원회 노웅래 위원장은 “사람의 생명까지도 빼앗는 악플과 혐오표현을 예방하기위한 교육과 캠페인 활동을 적극 지지하며, 인터넷상에 범람하는 악플과 혐오표현을 예방하기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도 힘쓰겠다“고 말했다. 신상진 국회의원은 “선한 기운을 이끌어내는 선플운동이 확산되어 긍정의 에너지가 가득한 인터넷 세상이 만들어지기를 희망한다”며 선플운동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선플운동에 참여중인 학교법인 광운학원 조선영 이사장은 “갈등을 심화시키는 인터넷상의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을 위해 자발적으로 다양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청소년들의 동아리 활동을 더욱 격려하고 지원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국선플교사협의회 이상종 회장은 “선플 교육을 통해 생각없이 습관적으로 올린 악플이 심각한 범죄가 될 수 있다는 것을 깨달은 학생들이 선플달기 캠페인에 직접 참여하는 모습들을 보면서 선플지도교사로서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번 행사에는 선플참여학교인 한림예고 재학생 세러데이(하늘, 주연, 초희, 아연, 시온, 유키, 민서), 뉴키드(휘), 원더나인(정진성, 전도염, 박성원) 등 연예인들도 참여하여 선플운동 실천에 동참한다고 선언했다.

2007년부터 인터넷상의 ‘악플과 혐오표현’ 추방활동을 통해 인터넷평화운동을 펼쳐온 선플재단 선플운동본부(www.sunfull.org) 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근거없는 비방과 허위사실 유포 등을 하지 말고, 악플로 인해 상처받는 사람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주는 선플달기를 통해 ‘인권 및 생명 존중’, ‘응원과 배려의 인터넷 문화 조성’ 등 ‘긍정에너지 전파’에 힘쓰고 있으며 현재 선플운동에는 국내외 7천여 학교와 단체,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고, 선플홈페이지에는 70만 명의 회원들이 올린 선플이 760만 개를 넘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