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대란’ 피했지만 결국 요금 인상, 세금 투입
‘버스 대란’ 피했지만 결국 요금 인상, 세금 투입
  • 이기수 이코노텔링기자
  • 0-ing58@hanmail.net
  • 승인 2019.05.15 13: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경기 등 대부분 버스노조의 파업 철회·유보로 15일 우려했던 버스 대란은 없었다. 출근길 시민들은 안도하면서도 지난 1년 동안 팔짱만 끼고 있다가 요금 인상과 세금 투입으로 버스업계를 달래는 정부의 태도와 완전한 파업 철회가 아닌 점을 지적하며 시민들만 또 피해를 보는 것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15일 오전 8시 30분 현재 파업을 예고했던 전국의 모든 버스노조가 파업을 철회하거나 유보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대구, 인천, 광주, 전남, 경남, 서울, 부산, 울산 등 8개 지자체 버스 노사가 임금·단체협약 협상을 타결했고, 경기, 충북, 충남, 강원, 대전 등 5개 지역 버스노조는 파업을 보류했다.

서울 시내버스 노조는 파업 돌입 90분을 앞두고 극적으로 사측과 협상을 타결 지으며 파업을 철회했다. 서울 버스 노사는 임금 3.6% 인상, 2021년까지 정년 만 61세에서 63세로 단계적 연장, 학자금 등 복지기금 5년 연장 등 조건에 합의했다.

경기도 버스노조도 전날 경기도가 버스요금을 시내버스 200원, 좌석버스 400원씩 인상하겠다고 발표하자 추가 교섭 필요성이 생겼다며 임금 단체협상 조정 기간을 이달 29일까지 연장하고, 파업을 잠정 유보하기로 했다.

국토부는 전국 버스노조가 임금인상 등 근로조건 개선을 내세우며 15일 총파업을 예고하자 지자체에 적극적인 중재·조정을 요청하고 버스업계에 대한 추가 지원책을 내놓는 등 파업을 막기 위한 노력을 기울였다. 아울러 7월 버스업계 주 52시간 근무제 시행을 앞두고 버스 노조가 추가로 인력 충원과 임금 감소분 보전 등을 요구할 것에 대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 도입 등 지원책을 내놓고 지자체에 버스요금 인상을 권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