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페이, 국내 누적 결제액 40조원 돌파
삼성페이, 국내 누적 결제액 40조원 돌파
  • 장재열 이코노텔링기자
  • 승인 2019.05.14 1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는 자사 모바일 결제 서비스 '삼성페이'가 출시 44개월 만인 지난 4월 말 기준 국내 누적 결제금액 40조원을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가입자 수는 1천400만명을 넘어섰다.

삼성페이는 2015년 8월 국내 처음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출시 12개월 만에 누적 결제금액 2조원, 24개월 만에 10조원을 돌파했다. 출시 33개월 만에 20조원, 39개월에는 30조원을 기록한 바 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삼성페이는 작년 국내 오프라인 간편 결제금액 중 약 80%를 차지했다. 온라인 결제 사용도 꾸준히 증가해 삼성페이 전체 결제금액 중 약 25%가 온라인에서 이뤄졌다.

삼성페이는 해외 송금, 선불카드, 쇼핑, 교통카드, 입출금 등 다양한 부가서비스를 추가하며 단순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넘어서고 있다. 13일에는 우리은행과 협력해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를 출시했다.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는 삼성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환전을 신청한 뒤 우리은행 영업점에서 외국 돈을 받을 수 있는 시스템이다. 미화, 엔화, 유로화 등 총 15종의 통화 환전이 가능하다.

삼성전자는 삼성페이 환전 서비스 출시를 기념해 6월 12일까지 삼성페이 내 환전 서비스 이용 시 첫 회에 한해 주요 통화 100% 환율 우대, 우리은행 비대면 계좌와 체크카드 개설 시 무료 여행자보험 가입 혜택을 제공한다.

삼성전자 측은 "간편결제 외에도 다양한 분야에서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강화해 사용자들이 일상생활에서 더욱 편리하고 다양한 핀테크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