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투자의 큰 손 손정의, '비트코인 망신살'
세계투자의 큰 손 손정의, '비트코인 망신살'
  • econotelling(이코노텔링)
  • webmaster@econotelling.com
  • 승인 2019.04.24 12: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7년 매입후 가격 급락하자 2018년에 팔아 1400억원대 손실

투자업계 큰손으로 꼽히는 일본 소프트뱅크 그룹 손정의 회장이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1400억 원대의 손실을 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경제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현지시간) 손 회장이 개인적으로 비트코인에 투자했다가 1억3000만 달러(약 1485억원)의 손실을 봤다고 보도했다.

세계 투자의 큰 손인 손정의 소프트방크 회장이 2년전에 비트코인에 투자를 했다가 1500억원 가까운 돈을 잃었다. 비트코인이 지난해 급락하자 서둘러 매각했다는 것이다./ 손정의 트위터 사진
세계 투자의 큰 손인 손정의 소프트방크 회장이 2년전에 비트코인에 투자를 했다가 1500억원 가까운 돈을 잃었다. 비트코인이 지난해 급락하자 서둘러 매각했다는 것이다./ 손정의 트위터 사진

비트코인 가격이 꼭짓점에 이르렀던 2017년 말에 비트코인을 매입했다가 가격이 폭락하면서 큰 투자손실을 봤다는 것이다. 비트코인 가격은 2017년 10배 이상이 올라 같은 해 말 2만 달러 수준을 기록했었다. 손 회장은 이후 비트코인의 가격이 급락하자 2018년 초 매각한 것으로 전해졌다. 비트코인 가격은 22일 현재 5381달러를 기록했다.

WSJ은 손 회장의 비트코인 투자손실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정교하고 부자인 투자자들 가운데 일부도 (가상화폐) 열풍에 사로잡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손 회장은 자신이 이끄는 소프트뱅크가 2017년 2월 인수한 자산운용사인 포트리스 인베스트먼트 그룹의 피터 브리거 공동회장으로부터 비트코인 투자 권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WSJ은 손 회장이 신속한 투자 결정과 고위험 베팅으로 유명하며 이런 성격의 투자 대부분은 성공했다고 덧붙였다. 손 회장은 중국 알리바바 그룹의 마윈 회장과 5분 동안 면담한 뒤 알리바바에 대한 투자를 결정했고, 실내에서 채소를 재배하는 스타트업에 대한 2억 달러 규모의 투자 결정도 30분 만에 이뤄졌다고 WSJ은 전했다.

소프트뱅크 그룹은 사우디아라비아 정부 계열 펀드 등으로부터 출자를 받아 인공지능(AI) 관련 기업에 투자하는 총액 10조엔(약 100조원) 규모의 비전 펀드도 운용하고 있다.<곽용석 이코노텔링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