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01:20 (월)
미국의 아프카니스탄 '20년 전쟁' 마무리
미국의 아프카니스탄 '20년 전쟁' 마무리
  • 이코노텔링 고현정 인턴기자
  • hjkoemail@gmail.com
  • 승인 2021.07.1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00여명 전사했고 2조달러 전쟁비용 사용
바이든"8월말까지 군사적 임무 사실상 종료"

미국이 아프카니스탄 전쟁에서 발을 뺍니다. 바이든대통령은 다음달 말까지 미군 철수를 완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01년 9월 11일 뉴욕 무역센터 테러사건이 일어나자 당시 조지 W. 부시 대통령은 테러 배후 조직으로 알카에다을 지목했습니다.  부시 대통령은 그 조직에 있는 오사마 빈 라덴이 아프가니스탄 탈레반 정부의 보호를 받으며 몸을 숨기고 있다고 판단해 전격적으로 아프카니스탄을 침공했습니다.

오사마 빈 라덴은 2011년 미국 특수부대의 기습공격으로 사망했습니다. 그 시신은 미국이 공개하지 않았고 당시 기습장면은 백악관으로 실시간 중계되기도 했습니다. 미군이 아프카니스탄을 침략한 후 20년동안 대가도 많이 치뤘습니다. 미군 2,400여 명이 전사했고 전쟁비용으로 2조 달러를 넘게 썼다고 합니다. 미국은 8월말 아프카니스탄에서의 군사적인 임무를 마무리 할 예정입니다.

최근 미국 철수를 앞두고 탈레반이 미군 영내에 대한 공격을 감행하는 등 아프카니스탄의 정세는 불안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아프카니스탄 대통령을 미국으로 초청해 회담하면서 아프카니스탄 정부지원을 약속했습니다. 바이든의 이번주 트윗은 아프카니스탄에서 희생한 미군의 헌신을 잊지말자는 내용부터 시작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구조계획'을 통해 믿기 어려운 진전을 이뤄냈다고 강조하면서도 아직 의회에 통과안된 의제가 많다며 경제회복을 위해 자신이 발의한 계획의 의회승인을 거듭요청하고 있습니다. 사진=백악관.

We will never forget those who gave the last full measure of devotion for our country in Afghanistan – nor those whose lives have been immeasurably altered by wounds sustained in service. We are ending America's longest war, but we will always honor those who served in it.

우리는 아프카니스탄에서 나라를 위해 최대의 헌신을 한 사람들을 잊어선 안되겠습니다. 군복무중 입은 부상때문에 인생이 헤아릴 수 없이 바뀌어버린 분들도 잊지 맙시다. 우리는 미국이 벌인 가장 기나긴 전쟁을 끝내려고 합니다. 그러나 우리는 늘 아프카니스탄에서 복무한 사람들을 기릴 것입니다.

With voting rights under attack across the country, it's more important than ever that we act. Today, the Vice President and I met with civil rights leaders to discuss how we protect the sacred right to vote and ensure everyone can make their voice heard at the ballot box.

전국에 걸쳐 투표권이 침해받음으로써, 우리가 행동하는 것은 예전보다 더 중요합니다. 오늘 저와 부통령은 시민권 운동 지도자들을 만나 우리가 어떻게 투표라는 신성한 권한을 보호하고 모든사람들이 투표 박스에서 그들의 목소리를 낼수 있도록 할 것인지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When I announced our drawdown in April, I said we would be out of Afghanistan by September. Our military mission in Afghanistan will in fact conclude on August 31st. And the drawdown is proceeding in a secure and orderly way, prioritizing the safety of our troops as they depart.

4월에 (아프카니스탄) 철수를 발표했을때 저는 9월까지 아프카니스탄에서 빠져 나올 것으로 말했습니다. 아프카니스탄에서의 우리의 군사적 임무는 사실상 8월 30일에 마무리 할 것입니다. 그리고 우리의 철수는 안전하고 질서 있는 방법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우리가 떠날 때 우리 군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One year ago, I announced my Build Back Better Agenda. We've made incredible progress with our Rescue Plan, COVID response, and infrastructure negotiations — but we're not done yet. We must pass the remainder of my agenda to rebuild an economy that works for every American.

1년 전 저는 더 나은 재건 의제를 발표했습니다. 우리는 '구조계획'과 함께 믿기 어려운 진전을 이뤄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대응, 기반시설 협의 등. 그러나 우리는 아직 다 못했습니다. 모든 미국인들이 일할수 있는 경제를 재구축하기위해선 저의 아젠다(의제)의 나머지가 의회에서 통과돼야 합니다.

As I've said again and again: The people who really need a tax break in this country are working families. That's why my Build Back Better Agenda will extend the expanded Child Tax Credit we passed under my American Rescue Plan.

제가 거듭 말한 것처럼 이 나라에서 정말 감세혜택이 필요한 분들은 일하는 가족들입니다. 그래서 저의 미국구조계획아래 재건 어젠다가 우리가 통과시킨 확대 어린이 감세안을 연장하려는 것입니다.

To keep our country moving, we have to bring fair competition back to this economy. That's why today, I'm signing an Executive Order promoting competition.It'll lower prices, increase wages, and take another critical step toward an economy that works for everyone. Let me be clear: capitalism without competition isn't capitalism. It's exploitation.

우리 나라가 지속적으로 역동적이기위해선 우리는 이 나라에 다시 공정한 경쟁체제가 있어야합니다. 그래서 저는 오늘 경쟁을 촉진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습니다. 값을 낮추고 임금을 올릴 것입니다. 그리고 모든 사람을 위해 일하는 경제를 위해 또 다른 중대 조치를 할 것입니다. 확실히 하십시다. 경쟁없는 자본주의는 자본주의가 아닙니다. 그것은 착취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