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5 10:30 (목)
현대차 정의선 - 포스코 최정우, '수소 결의'
현대차 정의선 - 포스코 최정우, '수소 결의'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2.16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철소가 운영 중인 차량 1500대 수소전기차로 전환
포스코, 암모니아를 활용한 수소 제조 기술 개발키로
현대차그룹은 포스코의 수소로 '연료전지 사업' 추진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부터 두 번째),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부터 세 번째))=포스코,현대차그룹/이코노텔링그래픽팀.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부터 두 번째),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왼쪽부터 세 번째))=포스코,현대차그룹/이코노텔링그래픽팀.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이 수소 사업 분야에서 다각도로 협력하기로 했다. 포스코의 포항·광양제철소에서 운행 중인 차량 1500대가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된다.

현대차그룹과 포스코그룹은 16일 포항 포스코 청송대에서 '수소 사업 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공영운 현대차 전략기획담당 사장, 박종성 현대제철 부사장,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김학동 포스코 철강부문장, 유병옥 포스코 산업가스수소사업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약에 따라 포스코 제철소에서 운영 중인 차량 1500대가 단계적으로 현대차의 수소전기차로 전환된다. 포항·광양 제철소의 운송용 트럭이 수소전기차 전환 대상이다. 제철소 내 수소 트럭용 충전소 구축 사업도 함께 한다.

수소에너지 활용 기술 개발과 관련해선 포스코가 암모니아를 활용한 수소 제조 기술을 개발하고, 현대차그룹은 포스코의 수소를 사용하는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한다. 해외에선 '그린수소 생산 프로젝트'에 함께 참여하는 방안을 모색한다.

양사는 포스코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수소차용 무코팅 금속분리판 소재(Poss470FC)를 현대차 넥쏘에 적용하는 등 수소 분야에서 협업해왔다. 이번 포괄적 협약을 계기로 수소 사업에서 더 큰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현대차그룹은 그동안 수소전기차 넥쏘, 수소트럭 엑시언트, 수소버스 일렉시티 등을 성공적으로 출시했다. 2030년까지 수소전기차 50만대, 수소연료전지 시스템 70만기를 생산하는 것이 목표다. 포스코그룹도 지난해 12월 '수소경제를 견인하는 그린수소 선도기업' 비전 아래 2050년까지 수소 생산 500만t 체제를 구축하고 수소 사업에서 매출 30조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정의선 회장은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수소경제로의 패러다임 전환은 전 산업 분야와 모든 기업이 당면한 과제이자 지속 가능한 미래 구현을 위한 필수적인 요소"라며 "포스코그룹과의 협력을 통해 실질적인 성과를 도출해 강건한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정우 회장도 "포스코그룹이 수소를 생산, 공급하고 현대차그룹이 이를 활용하는 관점에서 다양한 협력 기회를 찾아 수소 경제 이니셔티브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