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6 13:35 (토)
코로나 직격탄에 영화산업 '휘청'
코로나 직격탄에 영화산업 '휘청'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1.02.09 23: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J CGV 작년 영업손실 3925억원…매출액 1년새 70% 빠져
관객 줄어 e-스포츠 중계와 콘솔 게임 대관 등으로 활로 모색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영화 관람객이 급감하며 CJ CGV의 연간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다. 사진=CGV/이코노텔링그래픽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영화 관람객이 급감하며 CJ CGV의 연간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다. 사진=CGV/이코노텔링그래픽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로 영화 관람객이 급감하며 CJ CGV의 연간 영업이익이 적자 전환했다.

CGV는 한국채택국제회계(K-IFRS) 연결기준 2020년 연간 영업손실이 3925억원으로 전년 흑자(영업이익 1220억원)에서 적자로 돌아섰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5834억원으로 전년 대비 70% 감소했다. 순손실은 7453억원으로 적자폭이 확대됐다.

CGV는 코로나19 사태로 극장 관객이 감소한 가운데 임차관리비 등 고정비 부담은 그대로여서 영업이익이 적자로 전환됐다고 설명했다. 할리우드 블록버스터는 물론 한국 영화 기대작들도 줄줄이 개봉을 연기하며 실적에 악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

해외에서 운영하는 극장들이 해당 국가의 봉쇄 조치로 장기간 운영이 중단된 것도 실적에 영향을 미쳤다. CJ CGV는 한국 등 세계 7개국에서 594개 극장, 4271개 스크린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 실적을 보면 중국은 매출 1193억원에 영업손실 812억원, 베트남은 매출 721억원에 161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터키는 332억원의 매출에 163억원의 영업손실, 인도네시아는 212억원 매출에 289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자회사 CJ 4D플렉스도 해외 극장 수출길이 막히면서 손실을 냈다.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73.2% 줄어든 303억원에 그쳤고, 영업손실은 387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

이에 CGV는 비용 절감과 극장 공간 재활용, 다양한 콘텐츠 확보 등으로 수익을 보전하고 있다. 영화 외에 e-스포츠 및 공연 중계, 유튜브 등 콘텐츠를 제공하고, 콘솔 게임 대관 플랫폼 '아지트엑스' 등으로 극장 공간의 활용도를 높이고 있다.

코로나19 영향권에서 벗어난 상태인 중국과 베트남 등에선 지난해 4분기부터 실적이 개선되고 있다. 중국에선 지난해 4분기 관객이 전년동기 대비 80% 가까이 회복되면서 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베트남도 4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50% 수준으로 회복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