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9 01:20 (화)
현대차 노사, 전통시장 살리기 의기투합
현대차 노사, 전통시장 살리기 의기투합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1.02.02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7억원어치 온누리상품권 구매…소외계층 등에 8억6천만원 지원
현대자동차 노사는 1일 울산시청에서 지역 소외계층을 위한 사회공헌기금 전달식을 가졌다. 이상수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사장, 송철호 울산시장,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한봉희 울산상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차 노사는 1일 울산시청을 찾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울산본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사회공헌기금 8억6천만원을 전달했다.(좌부터)이상수 현대자동차 노조지부장, 하언태 현대자동차 사장, 송철호 울산시장, 한시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 한봉희 울산상인연합회장 등이 참석했다.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노사가 설을 앞두고 소외계층 지원과 전통시장 살리기에 나섰다.

현대차 노사는 1일 울산시청을 찾아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울산본부, 울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에 사회공헌기금 8억6천만원을 전달했다.

이 기금은 어린이 교통안전 문화 확산을 위한 울산키즈오토파크 운영 지원, 소외계층 아동 지원, 44개 복지기관 지원, 현대차 평일봉사단 운영비, 복지 사각지대 계층 지원 등에 쓰인다.

현대차 울산공장 임직원들은 아울러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온누리상품권 37억원어치를 구입했다. 온누리상품권은 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전통시장에서 물품을 구매하는데 쓰인다.

현대차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잊지 않고 소외계층과 함께하는 따뜻한 세상 만들기를 이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