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8:35 (일)
재택근무 늘자 美기업 내부고발 봇물
재택근무 늘자 美기업 내부고발 봇물
  • 이코노텔링 고현경기자
  • greenlove53@naver.com
  • 승인 2021.01.13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권거래委에 접수된 고발(9개월) 전년대비 31%나 급증
상급자나 동료의 눈치를 보지 않고 조직비리 신고 편해져
경제 전문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9월까지인 2020 회계연도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접수한 기업 내부고발 건수는 총 6900건으로 전년도보다 31% 급증,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경제 전문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9월까지인 2020 회계연도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접수한 기업 내부고발 건수는 총 6900건으로 전년도보다 31% 급증,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지난해 미국 기업의 비리 행위에 대한 내부고발이 급증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로 재택근무가 많아지면서 직원들이 상급자나 동료들의 눈치를 보지 않고 기업과 조직원의 비리를 고발하는 경우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경제 전문 블룸버그통신은 지난해 9월까지인 2020 회계연도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접수한 기업 내부고발 건수는 총 6900건으로 전년도보다 31% 급증,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와 관련해 SEC 관리는 "기업 내부 고발이 미국 내 코로나19가 본격화된 3월부터 늘었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로 근로자들이 대거 재택근무를 하면서 회사 관리자나 동료들의 시선을 의식할 필요가 없어진 점도 내부고발 증가의 주요 요인이라고 SEC의 전직 간부는 분석했다.

SEC의 포상금 제도 또한 내부고발을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코로나19 이후 SEC는 3억3300만달러(약 3649억원)의 내부고발자 대상 포상금을 지급했다. 특히 한 건의 포상금이 1억1400만달러인 경우도 있었다.

SEC는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인 2010년 금융규제를 강화한 도드-프랭크법의 일환으로 내부고발자 포상금 지급 제도를 도입했다. 2012년 첫 포상금 지급 개시 이후 현재까지 총 133명에게 7억3700만달러가 지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