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1 00:30 (목)
애플의 자율주행차 '애플카',현대차에 손짓
애플의 자율주행차 '애플카',현대차에 손짓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1.01.08 2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플,글로벌 5위권인 완성차 생산기반 갖춘 현대차그룹에 제휴제안
현대차의 협력 가능성에 현대차,현대모비스등 현대그룹주 동반급등
세계적인 컴퓨터 및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애플사가 자율주행 승용차인 '애플카' 출시를 위해 현대자동차에 협력을 제안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소식에 8일 자동차 업계와 주식시장이 술렁였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세계적인 컴퓨터 및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애플사가 자율주행 승용차인 '애플카' 출시를 위해 현대자동차에 협력을 제안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소식에 8일 자동차 업계와 주식시장이 술렁였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세계적인 컴퓨터 및 소프트웨어 기업인 미국 애플사가 자율주행 승용차인 '애플카' 출시를 위해 현대자동차에 협력을 제안해 논의가 진행 중이라는 소식에 8일 자동차 업계와 주식시장이 술렁였다.

현대차는 아직 협의 초기 단계라며 조심스러운 입장인 가운데 업계 안팎에선 애플과 현대차의 협력이 성사될 가능성을 따지며 분주한 모습을 보였다. 증시에선 현대차와 현대모비스,기아차 등 현대차 그룹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2024년 자율주행 승용차 생산을 목표로 여러 글로벌 자동차 회사들과 협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터통신은 지난해 12월21일(현지시간) 애플이 자율주행 전기차 시장에 뛰어든다고 보도했다.

애플은 2014년부터 '프로젝트 타이탄'이라는 차량 프로젝트를 가동했다. 한동안 소프트웨어 등 다른 분야에 주력하다가 2019년부터 타이탄 프로젝트에 다시 속도를 내고 있다. 업계는 애플이 차량 조립을 위해 제조사와 협력하고, 애플은 기존 차량 제조사의 자동차에 탑재하는 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보고 있다.

자동차 산업은 소비자의 이동 수요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하는 서비스형 모빌리티 형태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 산업 경쟁력도 자율주행 소프트웨어, 차량공유 기술, 전동화 등으로 이동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이런 기술 변화에 강점을 발휘할 수 있는 구글, 테슬라 등 대형 정보기술(IT)업체와 IT 기반 스타트업들이 미래차 개발에 뛰어들었다. 다만 차량 사업에서 이익을 내려면 연간 10만대 이상의 생산 역량을 갖춰야 한다. 또한 차량 제조가 대표적인 종합산업이라서 애플로서도 쉽지 않은 도전 과제일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글로벌 5위권의 완성차 생산 기반을 갖춘 현대차그룹이 애플에 매력적인 협력 대상이 될 수 있다는 분석이다. 현대차그룹이 적극 추진하는 전동화 전략도 긍정적 요인이다.

현대차그룹은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고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현대차 아이오닉5를 필두로 기아차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를 잇달아 선보이며 전동화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해외시장에서 전기차를 포함한 친환경차를 30만대 이상 판매하며 친환경차 시장 선점에도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그룹이 미국의 자율주행 기술업체인 앱티브와 협업을 통해 자율주행 개발 역량을 끌어올린 점도 애플과의 협력 기대감을 높이는 요인이다.

현대차그룹은 지난해 3월 앱티브와 자율주행 합작법인 모셔널을 설립하는 등 레벨 4와 5에 해당하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을 선도하기 위해 글로벌 기업과 전략적인 협력을 추진하고 있다. 모셔널은 2023년부터 미국 주요 지역에서 완전 자율주행차 기반의 로보택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