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9 00:50 (금)
'셀프 인테리어' 전문 매장 등장
'셀프 인테리어' 전문 매장 등장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2.24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마트, 중계점에 집 단장 '홈센터' 열어 공구, 보수 용품, 조명 등 판매
롯데마트는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에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시범) 매장을 열었다고 밝혔다. 홈센터는 주거공간을 자기 손으로 꾸미는 소재나 도구를 파는 매장을 말한다. 사진(롯데마트 중계점에 있는 한국형 홈센터 시범 매장)=롯데마트.
롯데마트는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에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시범) 매장을 열었다고 밝혔다. 홈센터는 주거공간을 자기 손으로 꾸미는 소재나 도구를 파는 매장을 말한다. 사진(롯데마트 중계점에 있는 한국형 홈센터 시범 매장)=롯데마트.

집 단장에 필요한 공구와 보수용품, 조명 등을 전문적으로 판매하는 홈센터 매장이 문을 열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 속 셀프 인테리어 수요가 커지면서 등장한 새로운 형태의 전문점이다.

롯데마트는 23일 서울 노원구 중계점에 한국형 홈센터 파일럿(시범) 매장을 열었다고 밝혔다. 홈센터는 주거공간을 자기 손으로 꾸미는 소재나 도구를 파는 매장을 말한다. 미국의 홈디포, 영국의 비앤큐(B&Q)가 대표적이다.

셀프 인테리어 중 '집 단장' 용품에 집중한 매장이다. 중점 상품군으로 공구, 보수 용품, 조명, 커튼·블라인드, 페인트 등 5개를 선정해 운영한다. 롯데마트는 비교적 간단한 보수나 수리인데 방법을 잘 몰라서 못 한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해 '방법만 알면 30분 안에 작업이 가능한 셀프 공구와 보수 용품'을 선별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공 및 서비스 가격이 들쑥날쑥해 소비자 불만이 큰 점을 고려해 시공 정찰제를 적용한 커튼·블라인드와 조명을 판매한다. 홈센터 매장에는 전문가가 상주해 상담 및 설치 의뢰가 가능하다.

롯데마트는 "커튼·블라인드의 경우 인근 아파트 설계 도면을 사전에 파악해 놓았다"며 "고객이 아파트 동, 호수를 알려주면 가장 어울리는 형태의 제품을 추천하고 고객이 선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는 마트 매장에서 성장률이 좋지 않은 '비식품 분야'의 효율을 높이는 방안을 고심하다가 홈센터를 시범 매장으로 도입했다. 올해 국내 인테리어 시장은 41조5000억원 규모로 추산된다. 10년 전보다 2배 넘게 성장했다. 1~2인 가구 증가에 따른 공간 맞춤화 트렌드와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집콕족' 증가로 인테리어 수요가 커지면서다.

롯데마트는 "집단장에 집중한 홈센터 파일럿 매장에서 출발해 셀프 인테리어 시장이 유럽과 미국형으로 발전하면 보다 확장된 목공, 시설보수 등 인테리어 전문 영역까지 상품과 서비스를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