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9 00:50 (금)
美의희, 1000조 규모 '코로나 생계 지원책' 승인
美의희, 1000조 규모 '코로나 생계 지원책' 승인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2.22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하원 모두 의결 … 매주 실업수당 300달러 주고서민 임대료도 지원
국민 1인당 최대 600달러 혜택…식료품과 의료비, 백신배포 재원 마련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 의회 의장이 1천조원 규모 경기 부양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미국 하원/이코노텔링그래픽팀.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 의회 의장이 1천조원 규모 경기 부양책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미국 하원/이코노텔링그래픽팀.

미국 의회가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한 1천조원 규모 경기 부양책을 통과시켰다.

주요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 하원은 이날 표결에서 8920억달러(987조2천억원 상당) 규모의 경기 부양 법안을 359 대 53으로 통과시켰다. 상원도 이어 91 대 7로 가결했다. 이번 경기 부양책은 올해 3월 2조3천억 달러(2550조원)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규모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실업자에게 주당 300달러(약 33만원)를 현금 지원하는 것을 비롯해 중소기업 지원, 식료품 지원, 백신 배포, 의료비용 지원에 6천억 달러(약 660조원)를 직접 투입하는 내용이 골자다.

지난해 소득이 9만9천달러(약 1억1천만원) 이상인 경우를 제외한 미 국민 전체에게 1인당 최고 600달러(약 66만원)의 생활비가 지급된다. 임대료 지원(250억 달러·약 28조원), 내년 1월말까지 퇴거 유예와 같은 세입자 구제 대책도 부양책에 포함됐다.

프리랜서 등 소속된 기관이 없는 이들과 주 당국의 실업급여 지원이 끊긴 이들을 위한 프로그램도 연장돼 1200만명이 혜택을 받는다. 중소기업에 직원 급여 및 임대료를 대출해주는 급여보호 프로그램(PPP)에 2840억 달러(275조원)가 책정됐다.

코로나19 백신 구입 및 무료 접종을 위한 200억 달러(22조원) 및 백신 배포를 위한 80억 달러(8조8천억원)도 부양책에 포함됐다. 각 주에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200억 달러를 지원하는 내용도 들어 있다.

이밖에도 코로나로 타격을 입은 극장 및 공연계 지원금으로 150억달러(16조원)가 배정됐다. 각급 학교에는 820억 달러를 지원하고, 어린이 보육 지원에 100억 달러가 투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