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17 09:30 (일)
쌍용차에 다시 찬바람… 11년만에 기업회생 신청
쌍용차에 다시 찬바람… 11년만에 기업회생 신청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2.21 23: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분기 연속적자에 금융기관 대출금 1650억원 못 갚아
임원진도 일괄사표 …자율 구조조정( ARS) 적용도 신청
경영난을 겪는 쌍용자동차 21일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금 1650억원을 갚지 못함에 따른 것이다. 사진(평택에 위치한 쌍용자동차 본사)=쌍용자동차.
경영난을 겪는 쌍용자동차 21일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금 1650억원을 갚지 못함에 따른 것이다. 사진(평택에 위치한 쌍용자동차 본사)=쌍용자동차.

경영난을 겪는 쌍용자동차 21일 법원에 기업회생 절차를 신청했다. 15분기 연속 적자를 기록하며 금융기관에서 빌린 대출금 1650억원을 갚지 못함에 따른 것이다.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1월에 신청한지 11년 여만에 또다시 기업회생을 신청했다.

쌍용차는 이날 이사회를 통해 회생절차 신청을 의결한 뒤 오후 3시쯤 서울회생법원에 회생절차 개시 신청서와 함께 회사재산보전처분 신청서, 포괄적금지명령 신청서, 회생절차 개시 여부 보류결정 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산업은행에서 빌린 대출금 900억원을 만기 연장일인 이날까지 상환하지 못했다. 이날 만기가 돌아온 우리은행에서 빌린 대출금 150억원(3분기 기준)도 원리금 상환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외국계 금융기관 연체액 600억원을 포함해 쌍용차의 연체 원리금은 1650억원 규모로 커졌다.

쌍용차는 "해당 금융기관과 만기 연장을 협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면서 "만기 채무를 상환할 경우 사업운영에 차질을 초래할 것으로 예상돼 불가피하게 회생절차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쌍용차는 긴급회의를 통해 이번 사태에 책임을 지고 전체 임원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기로 했다.

올해 1∼11월 쌍용차 판매량은 9만6825대로 전년동기 대비 20.8% 감소했다. 쌍용차의 자본잠식률은 3분기 연결 기준 86.9%다. 지난해 말(46.2%)보다 크게 높아졌다. 쌍용차는 올해 1분기 분기 보고서와 반기보고서에 이어 3분기 보고서까지 세 차례 연속 회계법인의 감사의견 거절을 받아 상장폐지 위기에 처했다.

대주주인 인도 마힌드라를 대신할 새로운 투자자도 아직 찾지 못했다. 미국계 자동차 유통업체인 HAAH오토모티브가 관심을 보여 논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진전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힌드라는 새 투자자를 찾으면 75%인 지분율을 50% 미만으로 낮춰 대주주 지위를 포기하겠다는 입장이다.

쌍용차는 자율 구조조정 지원 프로그램(ARS) 적용도 함께 신청했다고 공시했다. ARS 프로그램은 법원이 채권자 의사를 확인한 뒤 회생절차 개시를 최대 3개월까지 연기해주는 제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