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14:20 (금)
오리온의 '어닝 서프라이즈'
오리온의 '어닝 서프라이즈'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1.09 2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사 이후 3분기 최대 실적…영업익 1078억
매출 5974억… 초코파이·마이구미가 '효자'
오리온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에서도 올해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중국과 베트남 등 해외시장에서 주력 제품인 초코파이와 마이구미가 많이 팔린 덕분이다. 사진=오리온/이코노텔링그래픽팀.
오리온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에서도 올해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중국과 베트남 등 해외시장에서 주력 제품인 초코파이와 마이구미가 많이 팔린 덕분이다. 사진=오리온/이코노텔링그래픽팀.

오리온이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에서도 올해 3분기 역대 최고 실적을 올렸다. 중국과 베트남 등 해외시장에서 주력 제품인 초코파이와 마이구미가 많이 팔린 덕분이다.

코스피 상장기업 오리온은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107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6%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9일 공시했다. 매출은 5974억원으로 12.7%, 순이익은 770억원으로 10.5% 늘었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3분기 기준으로 창사 이후 최고치다.

오리온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경기가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국내는 물론, 중국·베트남·러시아 등 해외 법인들이 견고한 성장을 나타냈다"고 설명했다.

국내 법인의 매출은 6.4%, 영업이익은 2.7% 증가했다. 특히 해외시장에서 영업이 호조를 보였다. 오리온 중국 법인의 매출은 14.4%, 영업이익은 1.6% 증가했다. 상반기 출시한 '초코파이 딸기'와 '찰초코파이'에 힘 업어 초코파이 매출이 43% 뛰었다. '마이구미'도 31% 늘었다.

오리온은 "단백질바와 에너지바 제품의 초기 입점 행사 비용과 감자 플레이크 등 주요 원재료 단가 상승 등이 맞물려 영업이익 증가 폭은 상대적으로 작았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4분기에는 주요 파이 제품에 대한 홍보 마케팅을 강화하고, 중국 최대 규모 박람회인 '국제수입박람회'에 '닥터유 단백질바'와 '오리온 제주용암천' 등을 내놓을 계획이다.

베트남 법인의 매출은 18.2%, 영업이익은 23.2% 증가했다. 현지 대표 제품인 쌀과자 '안'은 9월 새로 나온 가츠오부시 맛이 인기를 끌며 3분기 매출이 70억원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4분기에는 3분기에 출시한 '초코파이 요거트', '포카칩 에그요크' 등 파이·스낵 신제품으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며 "편의점과 체인 스토어를 대상으로 한 영업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러시아 법인의 매출은 16.1%, 영업이익은 46.2% 증가했다. 라즈베리·체리·망고 등 잼이 들어간 초코파이 제품 덕분에 파이 부문 매출이 18% 늘었다.

오리온은 4분기에는 스낵·젤리·비스킷 등 다양한 신제품을 내놓고, '오리온 제주용암수' '닥터유 드링크' 등으로 음료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오리온은 "간편대용식, 음료, 바이오 등 3대 신규 사업을 적극 추진해 글로벌 식품·헬스케어 기업으로 제2의 도약을 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