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6:45 (수)
코로나 후폭풍? 美대학 신입생 감소세
코로나 후폭풍? 美대학 신입생 감소세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0.16 22: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수업에 대한 거부감에 실업 대란ㆍ경제난 등 이유로 1년새 16% 줄어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미국 대학 신입생이 지난해보다 16% 감소했다고 미국 유력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전국학생정보처리연구센터(NSCRC)의 최근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미국 대학 신입생이 지난해보다 16% 감소했다고 미국 유력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전국학생정보처리연구센터(NSCRC)의 최근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해 미국 대학 신입생이 지난해보다 16% 감소했다고 미국 유력 일간지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5일(현지시간) 전국학생정보처리연구센터(NSCRC)의 최근 집계를 인용해 보도했다.

NSCRC는 전국 3600여 교육기관과 협력해 재적·학위 증명 발급 등 서비스를 하는 비영리 조직이다. 이번 동록 대학생 집계 분석에는 보고 대상 인원의 절반 남짓인 920만명이 포함됐다.

NSCRC 집계에 따르면 이번 가을 학기 분석 대상 대학 학부에 등록된 인원은 작년보다 4% 줄었다. 특히 1학년 신입생은 16.1% 감소했다. 미국 대학은 통상 가을 학기에 신입생을 받는다.

학교 유형별로 보면 특히 2년제 초급대학 형태인 커뮤니티 칼리지의 신입생 등록은 22.7%나 감소했다. 4년제 공립대학(-13.7%), 4년제 사립 비영리 대학(-11.8%)도 신입생 등록이 줄었다.

WSJ는 많은 대학 입학 희망자들이 온라인 수업에 대한 거부감, 코로나19 감염 우려, 실업 대란에 따른 경제난 등을 이유로 대학 진학의 꿈을 접은 것으로 진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