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8:25 (수)
하와이주, 실직자 11여만명에 외식비 지원
하와이주, 실직자 11여만명에 외식비 지원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0.15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58만원어치 직불카드 지급…식당, 빵집, 카페 등서 사용 가능
미국 하와이 주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식당과 근로자를 위해 실직자에게 1인당 500달러(약 58만원)의 외식비를 지원하는 정책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자료=하와이 주정부/이코노텔링그래픽팀.
미국 하와이 주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식당과 근로자를 위해 실직자에게 1인당 500달러(약 58만원)의 외식비를 지원하는 정책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자료=하와이 주정부/이코노텔링그래픽팀.

미국 하와이 주정부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에 처한 식당과 근로자를 위해 실직자에게 1인당 500달러(약 58만원)의 외식비를 지원하는 정책 프로그램을 도입했다.

현지 지역매체인 하와이 뉴스 나우 보도에 따르면 하와이 주정부는 16일(현지시간)부터 500달러 한도의 직불카드를 하와이 지역 실직자 11만6천명에게 배포할 계획이다.

주 정부는 일반 근로자는 아니지만 독립계약자 신분의 실직자 3만여명도 신청을 받아 추가로 카드를 나눠줄 방침이라고 하와이 뉴스 나우는 전했다. 배포될 직불카드는 하와이의 식당, 빵집, 카페 등에서 12월 15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하와이 식당 카드'로 명명된 이 프로그램은 연방정부의 '경기부양 패키지법'(CARES Act) 예산 중 7500만달러를 활용해 도입됐다. 데이비드 이게 하와이 주지사는 "하와이 주민과 경제가 서로 윈윈하는 혁신적인 프로그램"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