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0:50 (목)
KB손해보험, 소상공인 '의무보험' 모바일가입 플랫폼 오픈
KB손해보험, 소상공인 '의무보험' 모바일가입 플랫폼 오픈
  • 이코노텔링 김승희 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0.15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 API와 연계해 상호명만 입력하면 '보험료산정'과 '가입' 손쉽게
음식점ㆍPC방ㆍ노래방 등 업종별 가입대상 여부와 가입해야 하는 보험을 한 눈에 파악

 소상공인 사업장의 배상 책임보험 가입이 한결 쉬어진다.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자사 온라인 채널인 KB손해보험다이렉트에서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회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해 소상공인 사업장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할 배상책임보험을 간편하게 가입할수 있는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을 오픈했다고 15일 밝혔다.

소상공인 사업장의 배상 책임보험 가입이 한결 쉬어진다.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자사 온라인 채널인 KB손해보험다이렉트에서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회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해 소상공인 사업장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할 배상책임보험을 간편하게 가입할수 있는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을 오픈했다. 자료=KB손해보험.
소상공인 사업장의 배상 책임보험 가입이 한결 쉬어진다. KB손해보험(대표이사 사장 양종희)은 자사 온라인 채널인 KB손해보험다이렉트에서 보험개발원, 손해보험협회 API(Application Programming Interface)를 활용해 소상공인 사업장이 의무적으로 가입해야 할 배상책임보험을 간편하게 가입할수 있는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을 오픈했다. 자료=KB손해보험.

이 '배상책임보험' 가입시스템에 들어가 주소, 업종, 상호명 입력만으로 사업장이 가입해야 할 '다중이용업소 화재배상책임보험'과 '재난배상책임보험'에 대한 안내를 받은 후 내야 할 해당 당보험료를 볼수있도록 가입절차를 대폭 간소화했다.

그동안 소상공인들은 책임의무보험의 미가입 시 과태료가 최대 300만원까지 물림에도  어떤 의무보험을 가입해야 하는지 알기 어려워 뜻하지 않은 피해를 보았다. 예를 들어 1층 음식점은 '재난배상책임보험'을 그 이외 층의 음식점은 '다중이용업소화재배상책임보험'을 가입해야 하는데 소상공인들은 이를 구분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KB손해보험의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 시스템은 ▶음식점 ▶노래연습장 ▶ PC방 등 총 34개 업종의 소상공인들이 의무보험 일련번호를 모르더라도 가입대상 여부와 가입해야 하는 보험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특히 언제 어디서나 휴대폰 모바일을 통해 고객이 가입하고자 하는 사업장의 형태에 맞는 필수적인 보장내용과 보장금액으로 보험료가 산출되고 간편하게 가입이 가능해졌다.

 KB손해보험다이렉트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이 보장범위도 넓은 편이다.화재사고로 사업자가 부담해야 할 배상책임으로써 손님이 다친 경우 1인당 1억5천만 원 한도로 피해 인원 수에 관계없이 보상하며, 이웃 점포에 옮겨 붙은 경우 사고당 10억 원내에서 보상해준다.

  KB손해보험은 이날 "'모바일 소상공인 의무가입 배상책임보험'은 공공데이터를 활용하여 고객입장에서 더욱 편리하고 손쉽게 보험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한 혁신적인 서비스의 하나"라며 "앞으로 KB손해보험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언택트 소비 트렌드에 발맞춰 고객 중심의 혁신적인 디지털 플랫폼 구축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KB손해보험은 지난 해 7월, 공공기관 오픈 API 기술을 활용해 건물 주소만으로 보험료 산출이 가능한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 험'을 출시한 것을 비롯해 ▶금융위원회 '금융규제 샌드박스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은 '기업성보험 온라인 간편가입시스템'을 '승강기사고배상책임보험'에 적용하고▶'모바일 간편아파트 화재보험' 등을 한달 새 잇따라 선보이는 등 고객중심의 디지털가입 시스템 혁신을 선도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