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8:30 (수)
LG화학의 힘… '코로나도 뚫었다'
LG화학의 힘… '코로나도 뚫었다'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0.12 1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분기 '어닝서프라이즈'… 매출 7조5천억에 영업익 9천억원 '사상최대'
분사 추진하는 전지 사업도 흑자기조 이어가…물적 분할의 기대감 높여
배터리 부문 분사를 앞둔 LG화학이 3분기 매출, 영업이익 모두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이 9천억원을 넘어서며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넘어서는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올렸다. 자료=LG화학/이코노텔링그래픽팀.
배터리 부문 분사를 앞둔 LG화학이 3분기 매출, 영업이익 모두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이 9천억원을 넘어서며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넘어서는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올렸다. 자료=LG화학/이코노텔링그래픽팀.

배터리 부문 분사를 앞둔 LG화학이 3분기 매출, 영업이익 모두 역대 분기 최대 실적을 냈다. 영업이익이 9천억원을 넘어서며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넘어서는 '깜짝 실적(어닝서프라이즈)'을 올렸다.

LG화학은 3분기 영업이익이 902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58.7% 증가했다고 12일 밝혔다. 매출도 7조5073억원으로 작년 3분기 대비 8.8% 늘었다.

올해 3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LG화학이 거둔 분기별 실적 가운데 역대 최대다. 종전 최대 실적은 매출의 경우 지난해 4분기 7조4510억원, 영업이익은 2011년 1분기 8313억원이었다.

LG화학이 결산 공시 이전에 잠정 실적을 발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배터리 사업 분할을 앞두고 주주를 달래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 LG화학은 "시장의 관심이 높아지면서 주주와 투자자들이 실적 예측과 기업 가치에 대해 판단할 수 있도록 잠정 실적을 공시한다"고 밝혔다.

LG화학이 올해 말 전지사업 부문 분사를 앞두고 시장 기대를 뛰어넘는 실적을 내면서 성공적인 물적 분할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LG화학은 12월1일부로 전지사업 부문을 떼어내 가칭 '㈜LG에너지솔루션'이라는 별도 회사를 출범할 예정이다.

LG화학이 3분기에 호실적을 기록한 것은 주로 가전·자동차 내장재로 쓰이는 ABS와 PVC 등 석유화학 부문의 수익 확대에 따른 것이다. 실제로 올해 3분기는 코로나19 사태의 펜트업(pent up·억눌린) 수요로 가전 판매가 호조를 보였다. 자동차도 상반기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부진을 털고 3분기에 들어 매출이 증가했다.

배터리 사업의 영업이익은 전분기와 비슷하거나 소폭 감소하리란 전망이다. ESS(에너지저장장치) 매출이 상반기에 집중되면서 3분기에 단기적으로 전분기보다 실적이 악화하는 것이다.

 지난 2분기 첫 흑자를 기록한 전기차 배터리와 소형 전지 부분은 3분기에도 흑자 기조를 이어가며 2분기보다 개선된 실적을 거둔 것으로 증권가는 보고 있다. 첨단 소재 사업도 양극재 출하량 증대와 편광필름 강세, 자동차 판매 회복으로 전분기보다 높은 실적을 거둔 것으로 전망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