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8 18:20 (수)
배달의 민족 등 '기업의 한글 사랑'
배달의 민족 등 '기업의 한글 사랑'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9 18: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민·위메프·세븐일레븐 등 독자적으로 서체 개발해 공개
브랜드 이미지 높이고 일반 대중에 각인하는 마케팅 효과도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글날인 9일 홈페이지 '우아한닷컴'을 통해 9번째 무료 서체 '을지로10년후체'를 배포했다. '을지로10년후체'는 지난해 한글날 내놓은 '을지로체'에 10년이라는 시간의 개념을 더한 것이다. 자료=우아한형제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글날인 9일 홈페이지 '우아한닷컴'을 통해 9번째 무료 서체 '을지로10년후체'를 배포했다. '을지로10년후체'는 지난해 한글날 내놓은 '을지로체'에 10년이라는 시간의 개념을 더한 것이다. 자료=우아한형제들.

배달 애플리케이션(앱)과 온라인 쇼핑몰, 편의점 등 유통 관련 업체들이 한글날을 전후해 무료 서체를 잇달아 선보였다. 한글의 아름다움을 전파함은 물론 회사가 제작한 서체가 널리 이용되면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일반 대중에게 각인시키는 마케팅 효과가 크다고 보아서다.

배달 앱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한글날인 9일 홈페이지 '우아한닷컴'을 통해 9번째 무료 서체 '을지로10년후체'를 배포했다. '을지로10년후체'는 지난해 한글날 내놓은 '을지로체'에 10년이라는 시간의 개념을 더한 것이다.

기존 을지로체를 희끗희끗하게 바랜 형태로 제작했다. 자주 쓰이는 조사 50자는 이 서체로 여러 번 입력할수록 3단계로 흐려진다. 배달의민족은 2012년 '한나체'를 시작으로 매년 한글날에 맞춰 길거리 간판 글자를 재해석해 만든 무료 서체를 공개해왔다.

온라인 쇼핑몰 위메프는 8일 첫 전용서체인 '위메프체'를 공개하고 일반에 무료 배포했다. 외부 개발업체에 맡기지 않고, 임직원이 직접 디자인한 이 서체는 위메프 기업 로고의 형태적 특징을 살렸다.

한글 2780자, 영문 52자, 숫자·기호 69자로 구성됐다. 본문용인 레귤러(Regular), 제목용인 세미 볼드(Semi Bold)와 볼드(Bold) 등 3가지 버전을 배포했다. 홈페이지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받을 수 있다.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지난 6일 청산리전투 승전 100주년을 기념해 '김좌진 장군 독립서체'를 홈페이지에 공개했다. 김좌진 장군의 한문 붓글씨를 분석해 이를 한글 구조에 맞춰 재해석한 서체다.

김좌진 장군의 한문 붓글씨는 강하고 두껍게 내려진 세로획에서 강직하고 굳센 기개를 엿볼 수 있다. 모든 획의 끝마무리는 힘 있고 절제된 느낌을 준다. 한글 서체에도 이를 고스란히 살렸다고 세븐일레븐은 밝혔다. 세븐일레븐은 이 글씨체를 상품 포장에 활용한 '장군 상품' 6종도 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