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0:55 (금)
여성 '민간 은행장 시대' 열린다
여성 '민간 은행장 시대' 열린다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10.07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씨티은행, 차기 은행장 후보로 직무대행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단독 추천
국책은행에서는 지난 2013년에 취임한 권선주 전 IBK 기업은행장이 첫 사례
한국씨티은행은 차기 은행장 후보로 현재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수석부행장)=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차기 은행장 후보로 현재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유명순 한국씨티은행 수석부행장)=한국씨티은행.

한국씨티은행은 차기 은행장 후보로 현재 은행장 직무대행을 맡고 있는 유명순 수석부행장을 단독 추천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씨티은행은 이날 2차 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차기 은행장은 오는 27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와 이사회를 거쳐 최종 선임된다.

유 부행장은 1987년 한국씨티은행에 입사해 대기업리스크부장, 다국적기업 본부장, 기업금융상품본부 부행장, 기업금융그룹 수석부행장 등을 지낸 기업금융 전문가다. 유 부행장이 은행장에 최종 선임되면 국내 민간은행 최초의 여성 은행장이 된다. 국책은행에서는 지난 2013년 취임한 권선주 전 IBK기업은행장이 첫 여성 행장이었다.

한국씨티은행은 임원진 13명 가운데 5명이 유 부행장을 포함한 여성이라고 밝혔다. 앞서 한국씨티은행의 모회사인 씨티그룹도 지난달 10일 미국 월가 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여성인 제인 프레이저 글로벌소비자 금융이사를 차기 최고경영자에 임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