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2 10:20 (목)
"20대의 '빚투'는 자산격차 확대 불안감 때문"
"20대의 '빚투'는 자산격차 확대 불안감 때문"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10.07 1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장혜영의원 "신용융자 올 8월 말 3798억원으로 작년말 대비 133.8% 증가"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 8월 말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6조2177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76.1% 늘었다. 사진(정의당 장혜영 의원)=정의당.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 8월 말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6조2177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76.1% 늘었다. 사진(정의당 장혜영 의원)=정의당.

'빚투(빚내서 투자)' 열풍이 20대 청년층에서 가장 두드러진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주식투자를 위해 증권사에서 매수자금을 빌린 신용거래융자 잔액 증가율이 20대에서 가장 높았다.

정의당 장혜영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올 8월 말 기준 신용거래융자 잔액은 16조2177억원으로 지난해 말보다 76.1% 늘었다.

연령대별 증가율을 보면 20대가 가장 높다. 지난해 말 1624억원에서 올 8월 말 3798억원으로 133.8%(2705억원)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이는 같은 기간 30대(71.6%)와 40대(70.5%) 증가율보다 두 배 가까이 높은 것이다.

지난해 말 1624억원이었던 20대 투자자의 신용융자 잔액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이 본격화하면서 코스피지수가 1500선 아래로 급락한 올 3월 말 1093억원으로 줄었다. 이후 동학개미운동이 확산하며 주가가 반등하는 것과 맞물려 4월부터 8월까지 두 배 이상으로 불어났다.

8월 말 기준 국내 증권사의 누적 증권계좌는 총 7134만개로 작년 말보다 1069만개 늘었다. 연령대별 증가폭은 40대(254만개)가 가장 크고 20대 (246만개)와 30대(145만개)가 그 뒤를 이었다.

장혜영 의원은 "20대의 빚투 현상이 우려할 만한 상황"이라고 진단한 뒤 "이는 한탕주의 때문이 아니라 자산격차 확대와 공고해진 불평등에 대한 불안감이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