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0:40 (금)
광화문 네거리 '울림 글' 책으로 나왔다
광화문 네거리 '울림 글' 책으로 나왔다
  • 이코노텔링 김승희기자
  • lukatree@daum.net
  • 승인 2020.10.05 21: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보생명서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 발간
30년 동안 행인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쪽지 메시지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30년을 맞아 역대 문안을 엮은 기념집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30년을 맞아 역대 문안을 엮은 기념집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사진=교보생명.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나태주 시인 '풀꽃')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정현종 시인 '방문객')

30년 동안 서울 광화문 네거리에서 지나는 사람들에게 희망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 교보생명 광화문 글판의 문안이 책으로 꾸며졌다.

교보생명은 광화문글판 30년을 맞아 역대 문안을 엮은 기념집 '광화문에서 읽다 거닐다 느끼다'를 발간했다고 5일 밝혔다. 기념집에는 광화문글판의 이미지와 문안을 발췌한 원문 전부가 함께 담겼다. 문안 선정부터 디자인 설치에 이르기까지 제작과정과 함께 문안을 장식한 작가 소개도 실렸다.

교보생명이 진행한 온라인투표 결과 광화문글판 중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문구로 나태주 시인의 '풀꽃'에서 가져온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가 꼽혔다. 이어 정현종 시인의 '방문객'에서 가져온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한 사람의 일생이 오기 때문이다'가 많은 사랑을 받았다.

많은 사람들에게 기억되고 사랑받은 문안의 원작 시인 인터뷰와 에세이에서는 작품의 탄생 배경, 광화문글판에 선정된 소회와 사회에 미친 영향에 대한 견해 등 작가의 평소 생각을 엿볼 수 있다.

광화문글판 기념집은 교보문고와 예스24 등 전국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살 수 있다. 판매 수익금 전액은 어려운 이웃에 전달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