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3 20:35 (금)
빅히트 청약 '70대 노인부터 아미까지' 열풍
빅히트 청약 '70대 노인부터 아미까지' 열풍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10.05 21: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첫날 증거금 8조6천억원 뭉칫돈 몰려 … SK바이오팜보다 많아
청약배정 물량 많은 NH증권의 경쟁률은 69.77대 1…내일까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8조6000억원 규모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코노텔링그래픽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8조6000억원 규모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코노텔링그래픽팀.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일반 공모주 청약 첫날인 5일 8조6000억원 규모의 청약 증거금이 몰렸다.

각 증권사가 잠정 집계한 결과 가장 많은 청약 물량이 배정된 NH투자증권의 빅히트 청약 경쟁률은 69.77대 1이었다. 한국투자증권의 경쟁률은 114.82대 1, 미래에셋대우는 87.99대 1, 키움증권은 66.23대 1이었다.

여윳돈으로 투자하려는 70대 노인부터 빅히트 주식을 의미 있는 '굿즈'로 생각하는 방탄소년단 팬 '아미'에 이르기까지 각양각색의 투자자가 청약에 참여했다.

청약 신청 주식 수로 산출한 첫날 증거금은 4사를 합쳐 약 8조6천억원 규모다. 첫날 증거금을 기준으로 앞서 상장 흥행에 성공한 SK바이오팜(약 5조9천억원)보다 많고 카카오게임즈(약 16조4천억원)보다는 적은 수준이다.

공모주 청약은 통상 첫날 투자자들이 경쟁률을 지켜보고, 이튿날에 신청이 몰린다. 최근 공모주 청약 열기가 뜨겁고 시중 유동성도 풍부해서 빅히트가 카카오게임즈 증거금 기록에 근접하리란 관측이 나온다. 국내 기업공개(IPO) 역사상 신기록을 쓴 카카오게임즈의 청약증거금은 58조5543억원이었다.

지난달 28일 기준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금융상품을 살 수 있는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잔고는 63조100억원으로 사상 처음 63조원을 넘어섰다. 카카오게임즈 청약 하루 전날 CMA 잔고(60조9천억원)보다 많다.

빅히트는 6일까지 이틀간 일반 청약을 거쳐 오는 15일 코스피에 상장한다.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수요예측 결과 빅히트 공모가는 13만5천원, 일반 공모 주식 수는 전체 공모 물량의 20%인 142만6천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