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23:15 (수)
"카톡사용 공과 사 구분하세요"
"카톡사용 공과 사 구분하세요"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9.17 0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업무용 플랫폼 '카카오워크' 출시…단체 대화·화상회의·전자 결재 등 기능 탑재
카카오의 기업형 정보기술(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료=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의 기업형 정보기술(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료=카카오엔터프라이즈.

카카오가 카카오톡과 닮은 업무용 플랫폼을 내놓는다. 카카오의 기업형 정보기술(IT) 플랫폼 전문 자회사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종합 업무 플랫폼 '카카오워크'를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톡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활용해 누구나 손쉽게 쓸 수 있는 업무 플랫폼을 내세웠다. 기업들이 자체 메신저나 업무용 그룹웨어를 갖추고 있음에도 정작 현장에선 카카오톡 등 개인용 메신저가 많이 쓰이는 점을 노렸다. 카카오워크는 3가지 요금제로 출시된다. 11월 24일까지는 '프리미엄 플랜'을 무료로 쓸 수 있는 행사기간이다.

백상엽 대표는 "외부 메신저를 이용해 일하면서 사생활과 업무의 분리가 안 된다는 느낌을 받았을 것"이라며 "전문화된 메신저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고, 미국 시장을 중심으로 슬랙 등 제품들이 시장을 넓히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카카오워크의 핵심 기능인 그룹 채팅방에서는 특정 메시지를 읽은 멤버와 읽지 않은 멤버를 확인할 수 있다. 모든 메시지에는 이모티콘으로 '좋아요' 등을 표현할 수 있다. 대화 상대를 초대하고 내보낼 수 있는 관리 기능도 있다.

카톡처럼 친구 즐겨찾기·말풍선 답장 및 공지 등 기능이 있다. 카톡에서 구매한 이모티콘도 사용할 수 있다. 대화 중 특정 메시지를 바로 선택해 '할 일'에 등록할 수 있다. 요즘 일상이 된 화상회의 기능을 갖췄고, 전자결재·근태관리도 가능하다.

대화창에는 인공지능(AI) 도우미 '캐스퍼'를 기본으로 탑재했다. 캐스퍼는 환율·날씨·주가 같은 지식·생활 정보를 문답식으로 제공해준다. 앞으로 회의 일정 예약·회사 정보 검색 등 기능을 추가할 계획이다.

카카오워크는 과거 대화나 자료를 손쉽게 찾을 수 있는 통합검색 기능과 기업용 종단 간 암호화 기반 메시징을 포함한 종합 보안 시스템을 장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백상엽 대표는 "메신저는 스마트폰에 많은 데이터를 남기는데, 카카오워크는 서버·클라우드 기반"이라며 "메시지를 개별적으로 암호화하지만, 성능을 전혀 손해 보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기업에서 이미 쓰고 있는 업무 도구나 IT 서비스를 연결하고, 원하는 기능은 만들어서 쓸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카카오워크는 카카오 본사와 카카오엔터프라이즈를 시작으로 카카오의 모든 계열사에 도입된다. 앞으로 공공·금융 시장용 버전도 내놓을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