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30 23:45 (수)
"역시 성과와 실적"…윤종규 회장 3연임 확정
"역시 성과와 실적"…윤종규 회장 3연임 확정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9.17 0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금융 회장후보추천委"3년 더"… 11월 임시주총서 회장 선임
금융지주론 첫 3년연속 3조원대 순익내고 금융그룹의 기반 닦아
인터넷 은행과 경쟁ㆍ 노조와의 소통강화 등 숙제해결 수완 주목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유력한 후보로 꼽혀온 윤종규 회장이 16일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오는 11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되면 윤 회장은 3년간 더 KB금융을 이끌게 된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유력한 후보로 꼽혀온 윤종규 회장이 16일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오는 11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되면 윤 회장은 3년간 더 KB금융을 이끌게 된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윤종규 KB금융 회장이 3연임에 성공했다. 유력한 후보로 꼽혀온 윤종규 회장이 16일 차기 회장 최종 후보로 선정됐다. 오는 11월 임시 주주총회에서 차기 회장으로 선임되면 윤 회장은 3년간 더 KB금융을 이끌게 된다.

선우석호 KB금융 회장후보추천위원회(회추위) 위원장은 이날 비은행과 글로벌 부문의 성공적인 인수합병(M&A), 디지털 금융혁신, 환경·사회·지배구조(ESG)에 대한 철학과 소신 등을 높이 평가하며 "윤 회장이 조직을 3년간 더 이끌어야 한다는 데 위원들이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윤종규 회장의 재임 기간 KB금융은 탄탄한 경영성과를 올렸다. KB금융의 자산은 취임 첫해인 2014년 308조원에서 올해 상반기 570조원으로 늘었다. 2017년에는 그룹 설립 이후 처음으로 당기순이익 3조원을 달성했다. 국내 금융지주로는 최초로 3년 연속 3조원대의 순이익을 이어갔다.

적극적인 사업 다각화도 두드러진다. LIG손해보험(2015년), 현대증권(2016년), 푸르덴셜생명(2020년) 등을 잇달아 인수했다.

취임 이전 경쟁사인 신한금융에 비해 크게 낮았던 주식 시가총액은 2017년 이후 금융사 최고 수준으로 올라갔다. 현재 신한금융과 선두 자리를 두고 경합하고 있다. 파생결합펀드(DLF), 라임펀드 사태도 비껴가는 등 리스크 관리 능력도 돋보였다.

윤 회장이 KB금융에 합류한 것은 삼일회계법인 부대표 시절인 2002년이다. 광주상고를 졸업한 뒤 1973년 외환은행에서 은행원 생활을 시작한 그는 주경야독으로 1980년 공인회계사 자격증을 취득했다. 이후 성균관대 학사, 서울대 석사, 성균관대 박사 학위를 받았다.

KB금융에서는 재무·전략·영업 등을 두루 경험하며 국민은행 부행장, KB금융 부사장 등을 역임했고, 2014년 11월 KB금융의 수장이 됐다.

윤 회장의 향후 과제로는 올해 인수한 푸르덴셜생명의 안착이 꼽힌다. 주요 계열사 최고경영자(CEO)도 선임해야 한다. 신한금융지주와 리딩 금융그룹 경쟁도 시장의 관심사다. 코로나19 사태로 경기 불확실성이 이어지는 가운데 커지는 금융 리스크 관리도 중요하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빅테크와 카카오뱅크 등 인터넷전문은행 등과의 이중삼중 경쟁을 헤쳐 나가는 것도 도전 과제다.

노조와의 관계도 정립해야 한다. KB금융 노조는 노동조건 악화, 직원 보상 관련 의식 부족 등을 이유로 윤 회장 연임에 반대해왔다. 최근에는 우리사주조합을 통해 ESG 전문가 2명을 사외이사 후보로 추천하겠다고 나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