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00:50 (목)
머스크 저커버그 제치고 '세계 3위 부호'
머스크 저커버그 제치고 '세계 3위 부호'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9.01 2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테슬라 주가,주식 분할 후 첫거래서 12.6% 올라
베이조스와 이혼한 스콧은 세계 1위 여자부자로
세계적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31일(현지시간) 주식 분할에 힘입은 테슬라 주가 상승으로 세계 3위 부자로 등극했다. 사진(일론 머스크)=일론 머스크 트위터.
세계적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31일(현지시간) 주식 분할에 힘입은 테슬라 주가 상승으로 세계 3위 부자로 등극했다. 사진(일론 머스크)=일론 머스크 트위터.

세계적 전기차 메이커 테슬라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31일(현지시간) 주식 분할에 힘입은 테슬라 주가 상승으로 세계 3위 부자로 등극했다.

블룸버그 억만장자지수(Bloomberg Billionaires Index)에 따르면 머스크는 테슬라 주가 상승으로 재산이 1154억달러로 늘어 종전 3위인 저커버그(1108억달러)를 제쳤다. 테슬라 주가는 5대 1 주식 분할 이후 첫 거래일인 이날 498.32달러에 거래를 마감하며 12.57% 급등했다.

올해 들어 500% 가까이 급등한 테슬라 주가 덕분에 테슬라는 재산이 878억달러 정도 불어났다. 지난주부터 1천억달러 부자(centibillionaire)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1천억달러 부자 클럽에 이름을 올린 사람은 머스크와 저커버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창업자 등 전 세계에서 4명뿐이다.

테슬라는 세계적으로 개인 투자자들이 선호하는 대표적 주식 종목으로 특히 한국 개인 투자자의 지분도 약 1%에 이른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전했다.

역시 주식분할 이후 이날 첫 거래에 나선 애플 주가는 3.39% 오른 129.04달러를 기록했다.

이로써 애플은 올해 들어 주가가 76% 올랐다. 특히 주식분할 계획을 발표한 7월30일 이후에만 34% 상승했다.

한편 베이조스 아마존 CEO의 전처인 매켄지 스콧은 이혼하면서 받은 아마존 주식의 가치가 이날 664억달러로 커짐에 따라 프랑스 화장품 기업 로레알 창업자의 손녀인 프랑수아즈 베탕쿠르 메이예를 제치고 여성 가운데 세계 1위 부자가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