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01 00:30 (목)
삼성전자 '재택근무' 확산 불 붙이나
삼성전자 '재택근무' 확산 불 붙이나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8.27 2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음달부터 소비자가전·IT 모바일 부문 희망자에 허용
코로나 근무환경 혁신바람…SK·LG·한화도 적극도입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9월 한 달 동안 재택근무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9월 한 달 동안 재택근무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이코노텔링그래픽팀.

코로나19가 빠른 속도로 재확산하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9월 한 달 동안 재택근무를 시범 운영하기로 했다.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400명대로 늘어나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의 상향 조정이 거론되는 상황에서 내려진 결정으로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27일 "희망 직원들에 한해 9월 한 달간 시범적으로 재택근무를 운영하기로 했다"며 "보완할 부분을 점검해 추가 운영을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재택근무 시범 운영 대상은 CE(소비자가전)와 IM(IT·모바일) 부문 직원으로 디자인, 마케팅, 개발 등 재택근무가 가능한 업무에 한정한다.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삼성전자 DS(디바이스솔루션) 부문은 시범운영 결과를 보고 시행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전자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던 2월 말부터 5월 초 임산부나 기저 질환자 등 일부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운영했다. 지난 7월에는 수원 가전사업부 직원들을 대상으로 재택근무에 대한 수요 조사를 진행하는 등 제도 도입을 검토해왔다.

코로나19 확진자가 하루 400명대로 급증하며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 조정에 대한 의견이 많아지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강화되면 민간 기업에는 필수 인원을 제외하고 재택근무가 권고된다.

SK그룹의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 E&S 등은 이미 이달 중순부터 전 직원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운영하고 있다.

LG그룹은 16일부터 임산부 등을 대상으로 재택근무를 시행하고 있다. LG화학과 LG디스플레이는 순환 재택근무를 도입했다. LG전자는 전사 직원의 30% 이상을 대상으로 '리모트 워크'(원격 근무)를 운영하기로 했다. 실시 대상은 생산직을 제외한 사무직 직원이며 이날부터 인원을 순차적으로 늘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한화그룹도 한화솔루션 일부에서 19일 순환 재택근무를 시작했다. 한화토탈도 20일부터 돌아가며 재택근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