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03:10 (월)
'뉴 롯데' 경영체제 전격 개편 … 이동우 떠올라
'뉴 롯데' 경영체제 전격 개편 … 이동우 떠올라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8.14 0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룹살림하는 지주사 대표에 … 황각규 부회장은 퇴진
그룹측 " 미래 성장동력 발굴위해선 혁신과 변화 시급"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황 대표이사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이동우 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해 경영지원, 영업, MD 등을 두루 거쳤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사진(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롯데.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황 대표이사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이동우 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해 경영지원, 영업, MD 등을 두루 거쳤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사진(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롯데.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의 측근이자 롯데그룹의 2인자로 불린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부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다. 롯데지주는 13일 오후 이사회를 열어 황 대표이사 후임으로 이동우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 사장을 선임했다.

이동우 사장은 롯데백화점으로 입사해 경영지원, 영업, MD 등을 두루 거쳤으며, 롯데월드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2015년부터는 롯데하이마트 대표이사를 맡아 롯데하이마트와 롯데 계열사간 시너지 창출 및 안정적 성장을 이끌어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롯데그룹이 연말 정기 인사철이 아닌 시점에 임원 인사를 한 것은 그룹 창립 이래 처음이다.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사업이 부진한 그룹의 위기 상황이 반영된 것으로 분석된다. 다른 주요 그룹 등 재계에서도 8월에 대규모 인사가 이뤄진 것은 이례적이다.

황 부회장은 롯데지주 이사회 의장직은 유지하지만 대표이사에서 물러나면서 사실상 경영 일선에서 손을 떼게 됐다. 롯데지주는 "황 부회장은 그룹에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판단해 경영일선에서 용퇴했다"면서 "황 부회장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비즈니스 환경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서는 젊고 새로운 리더와 함께 그룹의 총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밝혔다.

롯데지주는 경영전략실을 경영혁신실로 개편하면서 규모를 축소했다. 경영혁신실장에 롯데렌탈 대표이사인 이훈기 전무가 임명됐다. 경영혁신실은 그룹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사업 발굴과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 전략 모색에 집중할 예정이다. 현 경영전략실장인 윤종민 사장은 롯데인재개발원장으로 이동한다.

롯데그룹은 롯데지주 외 다른 계열사 임원인사도 단행했다. 롯데물산 김현수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 대표이사로 이동했고, 롯데물산 대표이사에는 롯데지주 류제돈 비서팀장이 내정됐다. 롯데인재개발원 전영민 원장은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를 맡고, 롯데하이마트는 황영근 영업본부장이 신임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롯데그룹은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위기상황에서 그룹의 생존과 미래 성장을 모색하기 위해 혁신과 변화가 시급하다고 판단했다"며 "미래 대비를 위해 새로운 인물을 발탁하고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 발굴에 집중하기 위한 것"이라고 인사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