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02:50 (월)
라면먹방 영상에 나온 최태원 "지속소통이 과제"
라면먹방 영상에 나온 최태원 "지속소통이 과제"
  • 이코노텔링 장재열기자
  • kpb11@hanmail.net
  • 승인 2020.08.11 2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천포럼 사내 홍보 위해 '숫자 게임' 포함 영상 4편 촬영
"딥체인지 꾸준히 고민해야 세상의 변화상 파악 가능해져"
최태원 회장은 11일 SK 사내방송에 공개된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에서
최태원 회장은 11일 SK 사내방송에 공개된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에서 "모두 화상으로 회의하다 보면 몰입할 방법이 필요하다"면서 "계속 소통하게 만드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자료=SK.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이천포럼 사내 홍보를 위해 'B급' 웃음 코드가 담긴 영상에 나와 화상회의 시대의 소통에 관한 소회를 밝혔다. 이천포럼은 SK그룹이 구성원의 역량 강화와 사회적 가치 추구를 위해 개최하는 토론 프로그램이다.

최태원 회장은 11일 SK 사내방송에 공개된 '최태원 클라쓰 참견시점' 영상에서 "모두 화상으로 회의하다 보면 몰입할 방법이 필요하다"면서 "계속 소통하게 만드는 것이 과제"라고 말했다.

SK는 최태원 회장이 이런 배경에서 이천포럼 홍보 영상을 재미있게 만들라고 지시하고 직접 출연했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이천포럼 사내 홍보를 위해 라면 끓여 먹기부터 숫자 게임까지 영상 4편을 찍었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온라인으로 진행되는 이천포럼과 이천서브포럼에 관심도가 떨어지지 않을까 우려해 소통 방식에 혁신을 시도했다고 SK는 전했다.

이날 영상은 홍보영상 출연 이유와 소회 등을 담은 '종합편'이다. 최 회장은 관계사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하는 젊은 담당자들과 대화를 나눴다. 딥체인지를 위한 이천포럼의 중요성과 코로나 시대에 일하는 방식의 혁신 등에 대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최 회장은 근본적 혁신인 '딥체인지'는 구성원 스스로 꾸준히 생각하고 고민해야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천포럼과 같은 학습 기회를 통해 세상이 어떻게 움직이는지 파악해야 내년에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을지 알 수 있다"며 "딥체인지는 한 번에 완성되지 않고 매년 꾸준히 계속해야 하며, 스스로 탐색하고 연구해야 그 만큼 앞서갈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최 회장은 "영상을 보고 구성원 여러분들이 좋았다면 저도 좋았다"며 "이천포럼에서 나오는 많은 이야기가 회사를 발전시키고, 구성원의 행복으로 이어질 것이므로 서버가 다운됐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로 적극 참여해달라"고 말했다.

SK는 최 회장이 홍보 영상에서 제안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일방혁)' 3행시 공모에 1천개 넘는 댓글이 달릴 정도로 반응이 뜨거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