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28 02:30 (월)
이재용 부회장"여성 인재가 리더로 크는 문화 만들자"
이재용 부회장"여성 인재가 리더로 크는 문화 만들자"
  • 이코노텔링 고윤희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20.08.07 0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사업장서 여성 임직원과 간담회…"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6일 경기도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시대의 직장과 가정생활의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삼성전자.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6일 경기도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시대의 직장과 가정생활의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삼성전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여성 임직원들과 만나 워킹맘들의 의견을 듣고, 여성 인재가 리더로 성정할 수 있는 조직문화 조성에 힘쓰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재용 부회장은 6일 경기도 수원사업장을 찾아 여성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시대의 직장과 가정생활의 변화, 직장 안팎에서 여성으로서 겪는 어려움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일과 삶의 균형을 비롯해 남성과의 육아 분담 활성화, 여성 리더십 계발 방안 등에 대해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고 삼성전자는 전했다.

이 부회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산업은 물론 직장, 가정에서도 큰 변화가 예상된다"며 "특히 일과 육아를 병행하는 여성들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데 기존의 잘못된 제도와 관행은 물론 시대에 뒤떨어진 인식을 바꾸자"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어 "잘못된 것, 미흡한 것, 부족한 것을 과감히 고치자"며 "유능한 여성 인재가 능력을 충분히 발휘해 차세대 리더로 성장하고 롤모델이 될 수 있는 조직 문화를 함께 만들자"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임산부와 출산한 지 1년이 채 안 된 모성보호인력의 재택근무, 무제한 가족돌봄휴가 등 긴급 조치를 한시적으로 시행했다.

삼성전자의 여성 임직원 비중은 지난해 기준 40.2%다. 여성 임원 비중은 2009년 0.76%에서 지난해 6.53%로 약 9배 많아졌다. 여성 간부 비중도 같은 기간 7.49%에서 14.67%로 2배 가까이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