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35 (목)
美경제 대공항이후 최악 기록
美경제 대공항이후 최악 기록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7.31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분기 성장률 -33% … 봉쇄 조치로 인한 소비 타격에 실업자 급증 여파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자료=미국 상무부.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자료=미국 상무부.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2분기 미국의 경제성장률이 역대 최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감염을 억제하기 위한 경제·사회적 봉쇄 조치(셧다운)로 미국 경제의 핵심 축인 소비가 타격을 받고 실업자가 급증한 여파다.

미국 상무부는 2분기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이 –32.9%(연율)로 집계됐다고 30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코로나19 발병이 시작된 1분기(–5.0%)에 6년 만에 마이너스 성장으로 돌아선데 이어 하락폭을 더 커진 것이다.

2분기 GDP 감소폭은 미국 정부가 1947년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래 최악이다. 종전 기록인 1958년 2분기(-10%)의 3배를 넘고,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4분기(–8.4%)의 4배에 가깝다.

로이터통신은 2분기 성장률이 1930년대 대공황 이후 최악으로, CNBC방송은 1921년 2분기를 넘어서는 역대 최악의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CNBC는 "대공황을 포함해 지난 2세기 동안 30차례가 넘는 경기침체 중 짧은 기간에 이렇게 급락한 적은 없었다"고 전했다.

이날 발표로 1∼2분기 연속 역성장이 확인됨에 따라 미국의 경기침체 진입도 공식화됐다. 통상 GDP 증가율이 2개 분기 연속 감소하면 기술적 경기침체로 분류된다. 코로나19 셧다운과 자택대피 명령,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등으로 상점과 기업이 문을 닫고 시민이 집밖으로 나오지 못하면서 미국 경제의 3분의2 이상을 차지하는 소비가 극도로 위축된 것이 역성장의 주된 요인으로 분석된다.

2분기 경제 피해는 대부분 4월에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5월 이후에는 일부 경제활동 재개로 소비 지출이 늘어나고, 사상 최대인 3조달러 규모의 경기부양 패키지가 집행된 덕분에 GDP 감소폭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가계지출이 43.5% 급감해 2분기 GDP에서 23%포인트를 끌어내렸고, 기업투자와 주택투자도 각각 27%, 38.7% 줄었다. 반면 경기부양 패키지 집행에 힘입어 정부 지출·투자는 2분기에 2.7% 늘었다.

7~9월 3분기 GDP는 다시 플러스 성장으로 반등할 것이 유력시된다. 하지만 6월 중순부터 미국 내 여러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고, 이에 따라 경제활동 재개 조치가 중단됐기 때문에 반등 폭은 제한적일 가능성이 높다. 'V자' 형태의 경기 회복은 어려워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