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13 05:20 (목)
"저마다 일하는 시간 달라"유연근무 확산
"저마다 일하는 시간 달라"유연근무 확산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7.20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업 75% '유연근무' 채택… 재택근무가 가장 많고 시차출근 등 뒤이어
기업들이 도입한 유연근무제를 형태별로 보면 재택·원격근무제(26.7%)가 가장 많고 시차출퇴근제(19.0%), 탄력적 근로시간제(18.3%), 선택적 근로시간제(15.4%)의 순서였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기업들이 도입한 유연근무제를 형태별로 보면 재택·원격근무제(26.7%)가 가장 많고 시차출퇴근제(19.0%), 탄력적 근로시간제(18.3%), 선택적 근로시간제(15.4%)의 순서였다.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코로나19 사태가 기업들의 비대면 유연근무제 도입을 당초 계획보다 앞당기고 확산시키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5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해 20일 발표한 '코로나19 이후 근로형태 및 노동환경 전망' 조사결과에 따르면 국내 대기업 4곳 중 3곳은 코로나19에 대응해 유연근무제를 새로 도입하거나 확대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경제연구원의 조사에 응답한 기업 중 29.2%는 유연근무제를 새로 도입했다. 45.8%는 기존 제도를 보완 확대했고, 10.0%는 도입을 검토 중이라고 응답했다. 도입 계획이 없다는 기업은 15.0%였다. 이번 조사는 한경연이 리서치앤리서치에 의뢰해 6월 8일∼7월 6일 실시했고 120개사가 응답했다.

기업들이 도입한 유연근무제를 형태별로 보면 재택·원격근무제(26.7%)가 가장 많고 시차출퇴근제(19.0%), 탄력적 근로시간제(18.3%), 선택적 근로시간제(15.4%)의 순서였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유연근무제를 도입·확대한 기업 중 56.7%는 생산성 향상에 긍정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유연근무제를 시행하는 기업의 51%는 코로나19 사태 이후에도 계속하거나 확대할 계획이라고 응답했다.

기업들은 코로나19 시태가 노동시장에 몰고 온 변화로 비대면·유연근무제 등 근로형태 다변화(39.1%)와 산업구조 디지털화에 따른 일자리 감소(25.1%), 평가·보상체계 개선(13.4%) 등을 들었다.

평가·보상체계에서 중요한 척도로는 개인·집단별 성과와 업적(35.2%), 담당 업무의 중요도와 책임 정도(29.6%), 직무능력 향상(27.7%), 근속연수, 연령 등 연공서열(4.4%) 등이 꼽혔다.

한경연은 "호봉제보다 성과급제가 확산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정부에 유연근무제 관련 법 개선(33.7%)과 유연근무제 인프라 구축비 지원(26.8%)을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