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5 04:10 (수)
[곽용석의 뉴욕 부동산]미국 주택매입 융자건수 급등
[곽용석의 뉴욕 부동산]미국 주택매입 융자건수 급등
  • 이코노텔링 곽용석 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6.24 18: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말에 한주 새 9%증가 ... 주택가격 상승세 견인
뉴욕의 핵심지역으로 떠오르는 롱아일랜드시티. 점차 고층 빌딩의 숲을 이루고 있다. 사진(롱아일랜드)=이코노텔링 곽용석 기자.
뉴욕의 핵심지역으로 떠오르는 롱아일랜드시티. 점차 고층 빌딩의 숲을 이루고 있다. 사진(롱아일랜드)=이코노텔링 곽용석 기자.

미국의 주택 매입 융자 신청건수가 큰폭의 상승세를 보였다. 전문가의 예상과 다른 모습이다. CNBC 뉴스는 지난 5월 마지막 주 주택 구매 모기지 신청 건수가 전주 대비 9% 상승했다고 모기지은행협회(MBA) 자료를 인용해 최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코로나사태에도 불구하고 주택시장이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기대감으로 이어지고 있다.

은행 대출 신청 건수는 지난 6주 연속 상승세를 보였으며, 4월 초 이후 54%나 급증했다. 융자 신청 건수가 많이 증가한 원인으론 사상 최저 수준의 모기지 이자율이 꼽힌다.

  연방 대출 금융기관인 프레디맥이 발표한 30년 고정 모기지 융자 전국 평균 이자율은 3.15%수준으로 지난 5월 중순께보다 0.9%포인트 하락했다. 이 이자율은 프레디맥이 관련 지표를 발표한 1971년 이후 역대 최저치에 해당한다.

 한편, 전미부동산중개협회(NAR)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 중간규모 주택가격은 지난달에도 7.4% 올라 98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