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13 00:45 (월)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 적격성 조사 통과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 적격성 조사 통과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6.22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3년에 착공해 2028년 은평구 새절역~서울대입구역 개통 추진
서부선 경전철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지하철 1·2·6·7·9호선과 환승으로 연계되는 지선 노선이다. 자료=서울시.
서부선 경전철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지하철 1·2·6·7·9호선과 환승으로 연계되는 지선 노선이다. 자료=서울시.

서울 은평구 새절역(지하철 6호선)과 관악구 서울대입구역(지하철 2호선) 구간을 도시철도로 잇는 '서부선 경전철' 사업이 민간투자사업 적격성 조사를 통과했다고 서울시가 22일 밝혔다.

서부선 경전철은 총 연장 16.15km, 16개 정거장으로 건설되며, 지하철 1·2·6·7·9호선과 환승으로 연계되는 지선 노선이다. 총 사업비는 1조6191억원이다.

이 노선이 개통되면 새절역에서 서울대입구역까지 걸리는 최단 시간이 현행 36분(1회 환승)에서 22분(직통)으로 단축된다. 서울대입구역에서 노량진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3분에서 7분으로, 서울대입구역에서 장승배기역으로 이동하는 시간은 22분에서 6분으로 각각 짧아진다.

서울시는 민간투자심의 등 행정절차를 거쳐 올해 하반기에 시행사와 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시행한다. 2023년까지 실시설계를 완료하고 착공해 2028년 개통을 목표로 잡았다.

이 계획은 2000년 발표된 '교통정비 중기계획'에 처음 반영됐다. 2008년과 2015년에 수립된 '1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이어 국토부 승인 과정이 진행 중인 '2차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안'에도 포함됐다.

이 사업은 2017년 3월 두산건설이 서울시에 제안서를 제출했으며, 민자적격성 조사는 2017년 3월 서울시가 의뢰해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가 해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