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8 20:08 (수)
3개월 연속 '출생아 〈 사망자'
3개월 연속 '출생아 〈 사망자'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0.03.26 12: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생아는 50개월째 줄어들고 사망자는 역대 두 번째로 많아
통계청 1월 인구동향 조사…"올 인구 자연감소 첫 해 가능성"
자료=통계청.
사망자 수는 2018년 1월(3만155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이에 따라 1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1653명으로 1983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1월 기준으로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인구 자연증가분은 지난해 11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지속됐다. 자료=통계청.

〈우리나라에서 새로 태어난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이 지난해 11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인구 자연감소 상태가 이어졌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1월 인구동향을 보면 전국 출생아는 2만6818명으로 1년 전보다 3522명(11.6%) 적었다.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 이후 50개월 연속 1년 전 같은 달보다 감소했다.

이와 달리 1월 사망자는 2만8471명으로 1년 전보다 1106명(4.0%) 증가했다. 사망자 수는 2018년 1월(3만1550명)에 이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이에 따라 1월 인구 자연증가분(출생아-사망자)은 -1653명으로 1983년 통계 집계를 시작한 이래 1월 기준으로 첫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인구 자연증가분은 지난해 11월 마이너스를 기록한 이후 3개월 연속 지속됐다.

통계청은 "올해 사상 처음으로 출생·사망을 기준으로 연간 자연감소가 나타날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다만 외국에서 유입되는 인구가 있기 때문에 총인구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고 밝혔다.

한편 1월에 신고된 혼인 건수는 1만9823건으로 1년 전보다 1503건(7.0%) 줄었다. 이 또헌 1981년 통계 작성 개시 이래 1월 기준으로 역대 최소다. 이혼 건수도 8832건으로 1년 전보다 859건(8.9%)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