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20:18 (일)
소비자물가 사상 첫 마이너스 기록
소비자물가 사상 첫 마이너스 기록
  • 고윤희 이코노텔링 기자
  • yunheelife2@naver.com
  • 승인 2019.10.01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월, 1년전에 비해 0.4% 하락… 통계 집계 1965년來 처음
올 1월부터 低물가 행진…통계청 "디플레 아닌 일시적현상"

정부가 발표하는 공식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사상 처음 마이너스로 집계됐다. 지난해 농산물 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에다 올해 작황 호조로 농산물 가격이 하락하고, 국제유가도 내린 영향 때문으로 디플레이션은 아니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정부도 공급 측 요인과 정책 요인에 의해 나타난 일시적 현상으로 물가상승률이 0% 중반대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1965년 전체 도시 소비자물가지수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자료=통계청.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1965년 전체 도시 소비자물가지수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자료=통계청.

통계청이 1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9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5.20(2015년=100)으로 1년 전보다 0.4% 하락했다. 지난 8월 소비자물가지수가 전년동월 대비 0.038% 하락해 사실상 마이너스였는데 소수점 한 자릿수까지만 따지는 공식 물가상승률은 0.0% 보합이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전년 대비 하락한 것은 1965년 전체 도시 소비자물가지수 통계 작성 이래 처음이다. 전년대비 물가상승률은 1966년부터 집계했다.

전년동월 대비 물가상승률은 1월 0.8%를 기록한 이후 줄곧 0%대를 보이다가 이번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물가상승률이 이처럼 장기간 1%를 밑돈 것은 2015년 2∼11월(10개월) 이후 처음이다.

8월 0.0%를 보인 이후 지난달 고교 무상교육 확대와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등 정부 정책이 물가상승률 추가 하락 요인으로 작용했다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폭염이 영향을 미쳤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기상이 양호해 농·축·수산물 생산량이 늘어나 가격은 떨어졌다.

품목 성질별로 보면 농·축·수산물 가격이 1년 전보다 8.2% 하락하며 전체 물가를 0.70%포인트 끌어내렸다. 채소류가 21.3% 떨어지는 등 농산물 가격이 13.8% 하락했고, 축산물도 0.7% 내렸다. 무가 45.4% 떨어졌고, 상추(-37.1%), 파(-35.7%), 토마토(-28.4%), 배추(-16.7%) 가격도 하락했다. 반면 생강(70.4%), 현미(18.4%), 찹쌀(16.4%) 등은 올랐다.

아프리카돼지열병(ASF)으로 가격 변화가 예상되는 돼지고기는 전월 대비 5.9% 오르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3.7% 하락했다. 통계청은 돼지열병 확산 여부에 따라 물가상승률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국제유가가 안정세를 보이면서 석유류 가격은 5.6% 떨어졌다. 이는 전체 물가를 0.26%포인트 끌어내렸다. 휘발유가 지난해 9월에 비해 6.3%, 경유와 자동차용LPG는 각각 3.7%, 12.4% 떨어졌다.

서비스요금 가운데에선 공공서비스가 1.2%, 집세는 0.2% 하락했다. 공공서비스는 버스·택시요금 인상에도 불구하고 건강보험 적용 확대, 신학기 무상교육(고3) 도입 등으로 하락 전환했다. 고3 무상교육 전면 시행의 영향으로 고등학교 납입금(-36.2%)이 크게 하락했고, 경기도 지역의 무상급식 전면 실시로 학교 급식비(-57.8%)도 하락했다. 병원검사료(-10.3%), 보육시설 이용료(-4.3%) 가격도 내렸다.

통계청은 이번 마이너스 물가가 일시적인 저물가 현상이라며 디플레이션 가능성에는 선을 그었다. 또 일시적·정책적 요인을 제외하면 물가상승률이 0.9% 수준이라며 연말부터는 기저효과 등이 완화돼 0% 중후반 수준의 물가상승률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기획재정부도 참고자료에서 "9월 소비자물가는 지난해 농산물가격 급등에 따른 기저효과가 크게 작용한 것으로, 특이 요인이 완화되는 연말부터는 0% 중후반 수준을 나타낼 것"이라며 "물가 상·하방 요인 등 향후 소비자물가 흐름을 면밀히 모니터링하면서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 점검하고 대응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