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21 11:00 (금)
바이든 16만명의 학생 '대출금 면제' 시사
바이든 16만명의 학생 '대출금 면제' 시사
  • 이코노텔링 고현정 인턴기자
  • hjkoemail@gmail.com
  • 승인 2024.05.26 21: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화당 의원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 채무 면제 ' 멈추지 않을 거라고 언급
취임 이래 200번째 연방법원 판사승인…"미국인 자유와 해방의 새 이정표"

Class of 2024, you made it to commencement – to a new beginning.

And with faith and determination, you can push the sun above the horizon once more and reveal the light of hope for yourself and for the nation.

2024년도 졸업생 여러분, 여러분은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학위 수여식까지 오는데 성공하셨습니다. 믿음 그리고 의지와 함께 여러분은 다시 한번 지평선 위에 걸려 있는 태양을 밀어 올려 여러분과 이 나라를 위한 희망의 빛을 보여줄 수 있습니다.

160,000 borrowers will soon learn that their student debt has been approved for cancellation through my Administration's actions. Education should never be a barrier to opportunity. And I will never stop working to cancel debt, despite Republican officials' attempts to stop us.

16만명의 대출자들은 곧 학생 채무가 저의 행정부의 실천에 따라 면제될 것이란 사실을 알게 될 것입니다. 교육이 기회의 장벽이 돼선 안됩니다. 그리고 저는 공화당 의원들이 우리를 멈추게 하려해도 채무를 면제하는 일을 절대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Today, we reached another milestone in the effort to protect the freedoms and liberties of all Americans: The confirmation of the 200th federal judge since I took office.

오늘 우리는 모든 미국인들의 자유와 해방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으로 새로운 이정표에 도달했습니다. 제가 취임한 이래 200번째 연방법원 판사에 대한 승인 말입니다.

President Biden delivers the commencement address at Morehouse College. 바이든 대통령이 모어하우스 칼리지에서 졸업 연설을 하고 있다. 사진=백악관.

Like President Ruto, I believe the future will be won by countries that unleash the full potential of their populations – including civil society, women, and young people.

저는 루토 대통령처럼 미래는 시민사회단체, 여성, 청년을 포함한 전국민들이 온전한 잠재력을 폭발하는 나라들의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Last night, we raised our glasses to the history that binds us. To the beliefs that unite us.

And to many more years of neighborly partnership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Kenya.

어젯밤 우리는 우리를 하나로 묶는 역사에 대하여 축배를 들었습니다. 우리를 하나로 만드는 신념들에 대해서 말이죠. 그리고 더 많은 해를 이어 나갈 미국과 케냐 간의 우호적 파트너십에 대해서 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발행·편집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