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19:45 (화)
바이든 "기후 행동은 나라가 뭉쳐 큰 일 하는 기회 제공"
바이든 "기후 행동은 나라가 뭉쳐 큰 일 하는 기회 제공"
  • 이코노텔링 고현정 인턴기자
  • hjkoemail@gmail.com
  • 승인 2024.02.0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인 역사의 달을 맞아 아멜리아 보인튼의 ' 피의 일요일 '에 대해 회고
살림살이,임금, 그리고 취업 모두 팬데믹 이전에 비해 좋아졌다고 강조

Climate action offers an opportunity for the nation to come together and do some really big things.

기후 행동은 나라가 뭉쳐 큰 일들을 해낼 수 있도록 하는 기회를 제공합니다.

Fifteen years ago, the Lilly Ledbetter Fair Pay Act became law. But despite our progress, women on average are still paid 84 cents on the dollar, and disparities are even greater for women of color. @VP and I are committed to ensuring all workers are paid fairly.

15년 전, 릴리 레드베터 공정 임금법이 만들어졌습니다. 우리의 발전에도 불구하고, 평균적인 여성은 달러당 84 센트밖에 받지 못하고 있으며, 그 차이는 유색일 경우 더욱 큽니다. 부통령과 저는 모든 노동자들이 공정하게 임금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것입니다.

Pay discrimination has no place in America. As your president, I remain committed to building on the promise of the Lilly Ledbetter Fair Pay Act and strengthening the economic security of women everywhere.

임금 차별은 미국에 디딜 곳이 없습니다. 당신의 대통령으로써, 저는 릴리 레드베터 공정 임금법을 발전시켜나가며 그 약속을 지킬 것이고, 모든 여성들의 경제적 보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입니다.

President Biden delivers remarks in Wisconsin. 바이든 대통령이 위스콘신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백악관.

I know how hard it is some days to sweep the clouds away and get to sunnier days.

Our friend Elmo is right: We have to be there for each other, offer our help to a neighbor in need, and above all else, ask for help when we need it.

Even though it's hard, you're never alone.

저는 때때로 우리가 구름을 걷고 밝은 날로 들어서는 것이 얼마나 힘든지 알고 있습니다.

우리의 친구 엘모는 옳았습니다.: 우리는 서로를 위해 곁에 있어줘야 하고, 도움을 필요로 하는 이웃에게 손을 건네주어야 하며, 무엇보다도 우리가 도움이 필요할 때 도움을 요청할 수 있어야 합니다. 물론 그것이 힘들지만, 당신은 언제나 혼자가 아닙니다.

As Black History Month begins, I'm reminded of Amelia Boynton's reflection on Bloody Sunday."You can never know where you're going unless you know where you've been."This month, let's remember where we've been and recognize that our only way forward is by marching together.

흑인 역사의 달이 시작됨에 따라, 아멜리아 보인튼의 피의 일요일에 대한 회고에 대해 다시 생각해보았습니다. "당신이 어디에 있었는지 알지 못하면 절대로 어디로 가고 있는지 알 수 없다." 이 달에는 우리 모두 우리가 어디에 있었는지를 기억하고, 유일하게 앞으로 나아가는 길은 함께 행진하는 것뿐이라는 것을 기억합시다.

This morning we got more proof that America's economy is the strongest in the world. 353,000 new jobs were created in the month of January. That matters. Wealth, wages, and employment are higher now than before the pandemic, and I won't stop fighting to keep our progress going.

오늘 아침 우리는 미국의 경제가 전 세계에서 가장 강하다는 것에 대한 더 많은 증거들을 얻었습니다. 1월달에 35만3000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졌습니다. 그것은 중요한 것입니다. 살림살이, 임금, 그리고 취업은 모두 팬데믹 이전에 비하여 좋아지고 있고, 저는 우리의 발전이 지속적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싸우는 것을 멈추지 않을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발행·편집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