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7 05:30 (토)
삼성·LG전자 1분기 스마트폰 가전 실적 껑충
삼성·LG전자 1분기 스마트폰 가전 실적 껑충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1.04.08 0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경영실적 매출 65조원, 영업이익은 9조원 44% 증가
LG전자 매출 19조원, 영업이익 1조5천억원, 어닝 서프라이즈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분기에 나란히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삼성전자,LG전자/이코노텔링그래픽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분기에 나란히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1분기 실적을 기록했다. 사진=삼성전자,LG전자/이코노텔링그래픽팀.

삼성전자와 LG전자가 1분기에 나란히 시장 전망치를 뛰어넘는 실적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는 가운데 억눌렸던 소비가 증가한 덕분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이 저조한 대신 스마트폰(모바일)과 TV·가전이 선전하며 9조원대 영업이익을 냈다. LG전자도 생활가전과 TV를 앞세워 사상 최대 실적을 올렸다.

삼성전자는 1분기 경영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65조원, 영업이익 9조3천억원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1분기(매출 약 52조4천억원, 영업이익 6조2천300억원) 대비 매출은 17.48%, 영업이익은 44.19% 증가한 것이다.

매출은 역대 최대였던 지난해 3분기(66조9600억원)에 버금가는 수준이고, 영업이익은 8조9천억원으로 예상된 시장 전망치(컨센서스)를 크게 웃도는 좋은 어닝 서프라이즈다.

부문별 실적은 지난해와 반대되는 양상을 보였다. 지난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반도체 부문 실적이 두드러지고, 스마트폰과 가전 등은 악화했다. 그런데 올해 1분기에는 미국 텍사스주 한파에 따른 오스틴 반도체 공장 가동 중단 여파로 반도체 부문 실적이 상대적으로 저조하고, 스마트폰과 가전은 코로나19 장기화 특수를 이어가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잠정 실적으로 사업 부문별 실적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증권업계는 반도체 부문(DS) 영업이익이 3조6천억원, 스마트폰 부문(IM)은 4조6천억원 안팎으로 추정한다.

스마트폰 부문의 경우 이전과 달리 1월에 조기 출시한 플래그십 모델인 갤럭시 S21, 보급형 갤럭시 A시리즈 판매가 양호했다. 갤럭시 S21은 출시 57일 만에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했다.

소비자 가전(CE) 부문도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의 활약에 힘입어 1분기 영업이익이 약 1조원으로 추정된다. 업계는 프리미엄 라인업을 중심으로 삼성 TV 판매량이 지난해보다 15% 증가했을 것으로 예상한다.

LG전자는 올해 1분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18조8057억원, 영업이익 1조5178억원을 기록했다고 7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이익 모두 분기 사상 역대 최대다. 1조원대 초반으로 예상했던 시장 영업이익 전망치를 크게 웃돌며 어닝 서프라이즈를 이뤘다.

영업이익은 종전 최대치인 2009년 2분기 1조2438억원을 3천억원 가까이 뛰어넘어 12년 만에 새 역사를 썼다. 매출도 사상 최대였던 지난해 4분기(18조7826억원) 실적을 웃도는 실적을 냈다.

LG전자의 역대급 실적은 생활가전(H&A)이 견인했다. 업계는 1분기 생활가전 영업이익이 사상 처음으로 8천∼9천억원, 매출은 6조원을 넘어섰을 것으로 본다. TV 담당 HE 사업본부의 1분기 영업이익은 3500억원, 매출은 3조6천억원 안팎으로 예상되고 있다. HE 본부는 올레드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증가에 힘입어 매출이 전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휴대폰 담당 모바일 부문(MC)은 1분기에도 2천억원대의 영업적자를 낸 것으로 추정된다. LG전자 MC사업본부는 지난해 8400억원의 적자를 냈고, 최근 5년간 누적 적자가 4조6천억원에 이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편집인: 임혁
  • 발행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