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3-05 19:40 (화)
전주 한옥마을 '관광 대박'
전주 한옥마을 '관광 대박'
  • 이코노텔링 곽용석기자
  • felix3329@naver.com
  • 승인 2023.11.09 2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관광객 작년보다 75% 늘어 '1천만명 돌파' 기염
전주 한옥마을이 올 들어 8월까지 관광객 1000만명을 돌파하며 관광 명소로 자리잡았다. 사진=전주한옥마을 홈페이지.

전주 한옥마을이 올 들어 8월까지 관광객 1000만명을 돌파하며 관광 명소로 자리잡았다.

전북 전주시는 1~8월 한옥마을에 1062만8878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것으로 집계됐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604만명) 대비 75% 증가한 규모다. 이런 추세라면 종전 최대 기록인 지난해(연간 1129만4916명)을 넘어 1500만명의 관광객이 다녀갈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시는 휴대전화 통신 기록에 기반한 빅데이터를 활용해 한옥마을 관광객 수를 추산했다. 올해 1~8월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3만8106명으로 집계됐다. 해외여행에 제약이 없었던 2019년보다는 적지만, 지난해 상반기(7975명)과 비교하면 4.8배 증가한 것이다.

월별로 153만3615명의 관광객이 다녀간 5월이 가장 많았다. 관광객이 가장 적은 2월에도 109만6787명이 다녀갔다. 매달 100만명 넘게 전주한옥마을을 찾은 것이다.

전주시는 지난 10월 '전주페스타 2023' 이벤트를 진행했다. 전주시는 한옥마을을 찾는 관광객의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그동안 운영해온 전주세계문화주간, 전주문화재 야행, 전주 독서대전, 전주한지패션 대전 등에 이어 오는 11일 '1593 전주별시 재현행사'를 개최한다.

전주시는 "현재 한옥마을 중심부인 태조로 들머리에 건립 중인 한옥마을 국제관광안내소가 내년 1월 문을 열면 관광객에게 보다 다양한 정보와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전주시는 지난 7월 행정 규제를 완화하는 전통문화구역 지구단위계획 변경 결정을 고시했다. 이로써 전통음식 뿐만 아니라 일식·중식·양식 등 음식 판매가 가능해졌다. 건축물 층고 제한도 중심부인 태조로와 은행로 주변에 한해 지상 2층까지 허용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229번지 (서울빌딩)
  • 대표전화 : 02-501-6388
  • 청소년보호책임자 : 장재열
  • 발행처 법인명 : 한국社史전략연구소
  • 제호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 등록번호 : 서울 아 05334
  • 등록일 : 2018-07-31
  • 발행·편집인 : 김승희
  • 발행일 : 2018-10-15
  • 이코노텔링(econotelling)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이코노텔링(econotelling). All rights reserved. mail to yunheelife2@naver.com
  • 「열린보도원칙」 당 매체는 독자와 취재원 등 뉴스이용자의 권리 보장을 위해 반론이나 정정보도, 추후보도를 요청할 수 있는 창구를 열어두고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고충처리인: 장재열 02-501-6388 kpb11@hanmail.net
ND소프트